어버이날 선물, 부모님께 동안과 V라인, 엔도타인&실루엣리프트

김윤석기자 | 기사입력 2011/05/06 [13:39]

어버이날 선물, 부모님께 동안과 V라인, 엔도타인&실루엣리프트

김윤석기자 | 입력 : 2011/05/06 [13:39]
[문화저널21=김윤석기자] 벌써 5월이다. 올해도 어김없이 어버이날을 맞아 어떤 선물을 드리면 부모님이 가장 좋아하실까고민하는 자녀들이 많을 것이다.
 
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부모님들이 가장 많이 받고 싶은 선물 1위는 현금, 2위는 건강검진, 3위는 효도여행이라고 한다. 하고 싶은 일을 마음껏 할 수 있도록 금전적인 여유를 가지고 싶어하는 부모님들의 심리를 반영한 결과라 할 수 있는데 젊고 건강하게 살고 싶은 부모님의 마음은 시대를 관통하는 공통점이라 할 수 있다.

이런 마음을 반영해 어버이날 선물로 많이 하던 효도성형에서도 단순 주름제거성형에서 동안성형으로 그 추세가 바뀌고 있다.
 
잠실 김상태성형외과 김상태 원장은 “과거 어버이날선물로서 효도성형은 안면에 심한 주름을 제거하는 수술이 거의 대부분이었지만 최근 효도성형의 트렌드는 수술자국과 회복기간은 최소로 하면서 젊어지는 효과는 극대화할 수 있는 동안성형 엔도타인과 부모님의 얼굴에서도 v라인을 만들 수 있는 뼈를 다루지 않는 안면성형 실루엣리프트로 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쌍꺼풀수술로 해결할 수 없는 안면주름과 처짐, 엔도타인으로 반영구적 효과
얼굴에서 가장 먼저 노화의 흔적이 일어나는 곳은 눈. 눈 주변에 생기는 주름도 문제지만 피부 처짐으로 인해 눈꺼풀이 점점 아래로 내려오는 것은 미용적 이유 뿐만 아니라 시야 확보에도 어려움을 주기 때문에 해결해야 한다.

그러나 이를 위해 부모님께 무조건 쌍꺼풀수술을 해드리는 것은 원하는 만큼의 충분한 효과를 얻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수술자국이나 수술 후 회복기간, 붓기 문제에서도 부모님이 느끼는 부담이 클 수 있다.

김상태성형외과 김상태 원장은 이런 점을 고려해 눈꺼풀 위쪽 피부처짐을 개선하는 효도성형의 방법으로 엔도타인을 권한다.

엔토타인이란 처진 피부를 교정시켜주고, 인상을 부드럽게 바꾸어주는 face-lifting 수술에서 사용하는 재료로서 미국 fda와 한국 식약청에서 이미 안전성을 입증 받은 기술이다.
 
최소절개와 수면마취만으로 짧은 시간 내에 수술이 가능한 엔도타인은 수술 후 흉터나 신경손상을 없으면서 일주일정도만 지나도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다는 점과 몸 안에서 삽입된 엔도타인이 1년 후 몸 속에서 녹은 후에도 리프팅 효과가 반영구적으로 지속된다는 점 때문에 중년 이상에서 선호되고 있는 동안성형이다.
 
부모님의 얼굴에도 v라인을, 실루엣리프트로 효도성형
작은 얼굴, v라인은 요즘 미용트렌트의 핫 키워드. 그러나 이런 말들은 피부탄력이 좋은 젊은층에만 한정되어 왔던 것이 사실. 젊었을 때 작고 v라인이었던 부모님들도 노화를 경험하면서 피부가 처지고 얼굴이 커보이며 턱선이 사라지게 된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기존의 안면거상술 등도 효과를 볼 수 있지만 고가의 수술비용과 수술 후 붓기나 회복과정이 오래가기 때문에 어버이날선물로서 효도성형으로는 부담이 될 수 있다.
 
김상태성형외과 김상태 원장은 “리프팅 효과는 높이면서 수술 후 붓기와 회복과정을 최소화하는 방법으로 실루엣리프트가 최근 각광받고 있다”고 말하면서 “실루엣리프트란 기존의 돌기 방식이 아닌 콘(cone)이 달린 특수실을 안면에 삽입하여 당겨줘서 안면 lifting 효과를 주는 시술법으로 인체에 무해하고 안전하며 짧은 시간 내에 시술이 가능하면서도 1회 시술로도 리프팅 효과가 반영구적으로 지속된다”로 덧붙였다.
 
보다 간편하면서도 효과는 빠른 효도성형의 종류가 점점 발달하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성형수술이 발달하여 효도성형의 방식이나 효과도 좋은 방향으로 흐르고 있지만 뭐니뭐니 해도 가장 좋은 어버이날 선물은 부모님을 진심으로 사랑하는 마음일 것이다.
 
 
《 실시간 시사 문화 종합 뉴스 ‘문화저널21' 보도자료문의 news@mhj21.com
《고품격 문화 종합 주간 신문 ‘주간문화저널' 보도자료수신
master@mhj21.com
1>
  • 도배방지 이미지

[MJ포토] ‘윤미향 기자회견’ 몰려든 취재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