칸 찾은 '황해' 3인방 하정우 김윤석 나홍진감독

박현수기자 | 기사입력 2011/05/19 [09:34]

칸 찾은 '황해' 3인방 하정우 김윤석 나홍진감독

박현수기자 | 입력 : 2011/05/19 [09:34]

 
[문화저널21=박현수기자] 배우 하정우가 영화 ‘황해’의 나홍진 감독, 배우 김윤석과 함께 제 64회 칸 국제영화제에 입성하며 전세계 영화인들의 시선을 단숨에 집중시켰다.

지난 18일, 칸 국제영화제의 주 상영관인 뤼미에르 극장 뒤에 마련된 무대에서 현지시간으로 정오에 시작된 영화 ‘황해’의 공식 포토콜에 참여한 하정우는 함께 참석한 나홍진 감독, 배우 김윤석과 함께 세계 각국 외신들의 플래시 세례에 응하며 칸 영화제에 공식 입성했음을 알렸다.

세 사람이 함께 한 전작 ‘추격자’에 이어 3년만에 영화 ‘황해’로 또 다시 칸 영화제에 함께 자리한 하정우와 나홍진 감독, 김윤석은 두 번째로 행사를 진행하는 만큼 한결 여유 넘치고 능숙하게 포토콜 행사를 이끌어갔다.

특히, 김윤석은 하정우의 뺨에 입을 맞추려고 하며 장난을 치는 등 익살스럽고 위트있는 현장분위기를 주도 했으며, 하정우는 놀란듯한 표정으로 장난을 받으며 현장에 있던 언론들에게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고.

또한 포토콜 행사가 끝난 후, 현지 기자 한명은 영화 ‘추격자’의 팬이라고 밝히며 영화 ‘황해’에 대한 기대감을 표출하기도 했다.

하정우는 “우리 작품에 대한 관심이 이렇게 크다는 것이 기쁘고 자랑스럽다. ‘황해’에 보내주신 기대에 너무나 감사 드린다. 앞으로 남은 일정까지 잘 마무리하고 돌아가겠다.”며 칸 입성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 날 행사에서 하정우는 회색 자켓, 블랙 셔츠와 팬츠, 그리고 화이트 슈즈를 멋지게 소화하며 세계 외신들은 물론, 칸 영화제를 위해 모인 수 많은 외국인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편, 하정우의 인상 깊은 연기로 세계 영화인들에게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황해’는 18일 오후 10시(현지시간), 드뷔시 극장에서 첫 공식 스크리닝에 이어 19일 오전 11시2차 스크리닝이 진행된다.
 
 
《 실시간 시사 문화 종합 뉴스 ‘문화저널21' 보도자료문의 news@mhj21.com
《고품격 문화 종합 주간 신문 ‘주간문화저널' 보도자료수신
master@mhj21.com1>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임창정, '독보적인 가창력'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