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분쟁위, 공사장 발생한 소음 시공사가 "배상해야"

조이환기자 | 기사입력 2011/05/23 [16:52]

환경분쟁위, 공사장 발생한 소음 시공사가 "배상해야"

조이환기자 | 입력 : 2011/05/23 [16:52]

 
[문화저널21=조이환기자] 공사현장에서 발생한 소음으로 주민들이 정신적 피해를 받았다면 이를 배상해야 한다는 결정이 나왔다.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는 서울 구로구 교회 건물 신축공사장에서 발생하는 소음으로 인한 공사장 인근 주민들의 정신적 피해를 인정해 시공사로 하여금 6천 3백여만원을 배상하라는 결정을 내렸다.
 
이번 사건은 공사장 부근에 거주하는 주민 193명이 교회 신축 공사장에서 발생하는 소음, 진동, 먼지로 인해 건물 및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며 시공사를 상대로 피해 배상을 요구한 것으로 공사장에서 발생한 소음·진동이 약 4.3〜90m 떨어진 신청인의 주택 및 빌라에 미치는 영향을 평가한 결과, 최고소음이 93db(a), 진동은 62db(a)로 나타났으며, 시공사는 방진막 등 환경피해 방지시설을 설치·운영하여 왔지만 '비산먹지억제조치' 부적합으로 1회의 행정처분을 받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는 소음의 경우 환경피해 인정기준인 68db(a)을 초과하여 일부 수인한도를 넘는 정신적 피해를 인정하고, 먼지에 대하여도 관할구청의 지도·점검에서 위반사항이 있어 피해의 개연성을 인정했다.
 
이에 따라 재정위원회에서는 평가소음도, 피해기간 등을 고려하여 신청인 193명중 144명에게 총 63,843,010원을 배상하도록 결정하였다.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는 “건물 등을 신축시 주택이 밀집한 곳에서는 저소음, 저진동 공법을 채택하는 등 소음·진동에 대해 보다 세심하고 철저한 관리를 하여 공사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하는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실시간 시사 문화 종합 뉴스 ‘문화저널21' 보도자료문의 news@mhj21.com
《고품격 문화 종합 주간 신문 ‘주간문화저널' 보도자료수신
master@mhj21.com

1>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국민차의 화려한 귀환… ‘올 뉴 아반떼’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