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회 대한민국 발레축제 개막작, 국립발레단 ‘백조의 호수’

예술의 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화려한 무대 선보여

박세은기자 | 기사입력 2011/06/13 [15:16]

제1회 대한민국 발레축제 개막작, 국립발레단 ‘백조의 호수’

예술의 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화려한 무대 선보여

박세은기자 | 입력 : 2011/06/13 [15:16]
 
국립발레단의 ‘백조의 호수’가 ‘제1회 대한민국 발레축제’ 개막작으로 6월 12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 올라갔다. 


 국립발레단의 문병남 부예술감독은 안무에 대해 “국립발레단의 ‘백조의 호수’는 유리 그리가로비치의 안무를 따랐다. 유리 그리가로비치 안무의 특징은 4시간 정도 되는 길이에서 지루한 면을 축소해 현대에 맞게 만들었다는 점이다. 3막 결혼식 장면에서도 토슈즈를 신고 연기한다”고 말했다. 또한, 주목할 점으로 “주인공 왕자의 선한 마음과 악한 마음이 대비되며 강렬하게 표현된 점”을 들었다.
 

국립발레단의 ‘백조의 호수’는 고전발레 거장 유리 그리가로비치와 발레음악 거장 차이코프스키가 만난 대작이다. ‘백조의 호수’는 차이코프스키가 작곡(1875)한 발레 음악이다. 국립발레단과 ‘백조의 호수’로 호흡을 맞춰 온 지휘자 구자범(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예술단장 및 상임지휘자)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가 감미로운 선율을 들려준다. 오데트 공주의 주제음악은 특히 유명하다. 또한 제3막의 궁정무도회의 성격(character)무용에서는 민족적 리듬을 지닌 소곡을 차례로 전개한다. 
 

여주인공 오데트, 오딜 역은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김지영이 맡았고 남주인공 지그프리트 역에는 제11회 러시아 페름 아라베스크 콩쿠르에서 만점으로 그랑프리를 수상한 정영재가 열연했다.
 
 
1막 성 안의 마을축제에서 왕자의 성인식을 치른다. 갓 그친 여우비 사이로 햇선이 맑게 비치듯 무용수들의 몸선이 대지의 아름다움을 조율한다. 국립발레단 무용수의 기량이 놀랍다. 세계최고 수준이다. 김지영의 높은 기술력과 완벽한 표현력은 절정의 극점이다. 정영재의 정교한 힘은 조화로움을 더했다.  


 2막 신비로운 호수에서 스물네 마리의 백조들이 차이코프스키의 극적인 음악에 맞춰서 추는 환상적인 장면은 발레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장면이다. 수억의 바람별들이 꽃띠를 이루며 천상의 아름다움을 배열한다. 
 

3막 궁전 무도회장 왕자는 오데트가 오기 기다리면서 손님들을 맞는다. 악마가 데려온 흑조 오딜을 오데트로 착각한 왕자는 그녀와의 결혼을 발표한다.
 

4막 흑과 백의 오묘한 조화가 인상 깊다. 무대 위 물 없는 하늘을 헤엄치는 두 가지의 선이 풍부한 감정선을 전달한다. 어둠에 희끗희끗 베인 푸른 빛깔이 인간의 근원을 닮았다.
 

글 박세은 기자, 사진 남궁세정 newstage@hanmail.net1>
copyright ⓒ 문화저널21 & 뉴스테이지 (www.mhj21.com)
본 기사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두산중공업,발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루이비통, 유니세프와 파트너십으로 5년간 145억원 모금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