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태 한그루, 오누이? 부녀?

박현수기자 | 기사입력 2011/07/20 [22:23]

김정태 한그루, 오누이? 부녀?

박현수기자 | 입력 : 2011/07/20 [22:23]

 
[문화저널21 박현수기자] 채널cgv 3부작 tv무비<소녀k>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대세’ 김정태와 ‘신예’ 한그루의 다정다감한 촬영 오프샷이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채널cgv 공식트위터(@chcgv)를 통해<소녀k> 촬영 비하인드컷이 소개된것.

<소녀k>에서 한그루의 복수를 돕는 키다리 아저씨 ‘유성호’역을 맡은 김정태는12년 연기 인생중 세번째로 착한역을 맡게 돼 관심을 모은바 있다. 한그루 역시 엄마의 복수를 꿈꾸는 비운의 킬러 ‘차연진’ 역을 맡아 색다른 매력을 어필할 예정이라 기대감을 일으키고 있다.

킬러 액션물 답게 많은 액션신을 소화해야 하는 두사람은 부상을 막기 위해 촬영이 들어가면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 긴장감속에서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촬영이 끝나고 카메라밖에서는 오누이처럼 누가 먼저랄것도 없이 장난을 치는 등 웃음이 끊이질 않는다고.

뿐만 아니라 김정태와 한그루는 실제로21살 나이차이가 나지만, 나이차이 때문에 어색한 모습은 전혀 찾아볼수 없다. <소녀k> 촬영장에서 한그루가 직접 촬영한 영상에서 김정태는 한그루가 인사말을 부탁하자, “잘나가는 배우 김정태입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으며, 이에 한그루는 “요즘 대세시기 때문에 스케줄이 굉장히 많으시다. 선배님 힘내세요!”라며 맞장구를 치며 찰떡 호흡을 과시한 것.

카메라 밖에서 오누이 같이 지내는 김정태와 한그루가 오는 8월말 방송예정인 <소녀k>에서 어떤 연기궁합을 선보일지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소녀k>(3부작)는 어머니의 복수를 위해 킬러로 성장해 가는 소녀 ‘차연진’ (한그루분)의 스릴 넘치는 복수극을 그린 미소녀 킬러액션. cj e&m에서 선보이는 최초의 tv무비로 cj e&m의 제작역량을 총동원해100% 자체 제작으로 진행, 기대를 모으고 있다.
 
phs@mhj21.com
 
《실시간 시사 문화 종합 뉴스 ‘문화저널21’ 보도자료문의 news@mhj21.com》 1>
  • 도배방지 이미지

갤러리AG 미술탐구 시리즈 ‘피카소 오마주 : 입체’展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