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84.9% "공직사회 알선·청탁 심각하다"

조은국기자 | 기사입력 2011/09/15 [10:20]

국민 84.9% "공직사회 알선·청탁 심각하다"

조은국기자 | 입력 : 2011/09/15 [10:20]
[문화저널21 조은국기자]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김영란, ACRC)가 지난 8월 국민 1,000명(전국 성인남녀)과 공직자 1,000명을 대상으로 「공직사회 알선·청탁 인식조사」관련 전화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민 대다수(84.9%)가 “공직사회 알선·청탁이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공직자의 경우 일부(21.8%)만이 심각하다고 응답하여 공직사회에 대한 국민과 공직자간의 인식차는 여전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결과에 따르면, 국민(87%)과 공직자(90%) 대다수는 “공직사회 알선·청탁은 그 대가성 여부와 관계없이 부패”라고 생각하고 있으며, 그 이유는 공직사회 알선·청탁이 ‘특정인의 사익 추구를 통하여 공익을 침해’하고, ‘공정한 업무수행을 저해’하며, ‘통상적으로 금품·향응 등 불법적인 대가가 수반’되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직사회 알선·청탁이 발생하는 가장 큰 원인으로는 국민(22.2%)과 공직자(36.5%) 모두 ‘학연·지연 등 연고주의적 사회풍토’를 지적하였고, 다음으로 국민(18.6%)은 ‘공직자의 낮은 윤리의식’을, 공직자(33.1%)는 ‘특혜를 바라는 국민들의 이기심’을 각각 지적하였다.

알선·청탁이 가장 많이 일어나는 분야는 국민(39.6%)과 공직자 (38.6%) 모두 ‘정치 및 입법분야’를 꼽았고, 다음으로 ‘주택·건축·토지분야’, ‘세무분야’ 등을 지적하였다.

한편, 국민 100명 중 3명(3.4%)과 공직자 100명 중 2명(2.1%)꼴로 최근 3년간 공직자에게 알선·청탁을 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알선·청탁은 주로 ‘중하위직 공직자 또는 담당 실무자’에게 하였으며, 경험한 국민의 절반 정도(47%)가 알선·청탁으로 문제 해결에 도움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공직자 100명 중 7명(6.9%)은 최근 3년간 주로 ‘전직 공직자’와 ‘지방의원’을 통하여 알선·청탁을 받아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익위 관계자는 "이러한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공직자와 국민 모두가 우리 사회의 알선·청탁에 대한 문제의식을 함께 공유하고 공직사회 알선·청탁을 근절하는 공동의 노력을 모색할 수 있는 분위기를 더욱 확산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알선·청탁 근절 확산을 위해 전국 권역별로 세미나(8월 부산·경남, 9월 광주, 10월 대전, 11월 강원)를 개최하고, ▲각급기관에 청탁자와 청탁내용을 기록 관리하는 청탁등록시스템을 구축·확산시킬 예정이며 ▲청탁방지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여 각급기관에 전파하고, ▲공직자의 청탁수수 및 사익추구 금지법 제정 노력 등 공직사회 알선·청탁 근절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ceg@mhj21.com

《실시간 시사 문화 종합 뉴스 ‘문화저널21’ 보도자료문의 news@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공예작품으로 된 술잔과 식기는 어떤 모습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