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된 스승이 없고 참된 제자가 없는..

최세진 | 기사입력 2008/05/15 [15:54]

참된 스승이 없고 참된 제자가 없는..

최세진 | 입력 : 2008/05/15 [15:54]
 참된 스승이 없고 참된 제자가 없는 사회는 삭막하기 짝이 없다. 훌륭한 스승 아래 훌륭한 제자가 있기 마련인데 스승도 없고 제자도 없는 이 현실이 안타깝기만 하다. 우리가 학생이었던 시절에는 스승의 권위가 높고 지엄했다. 스승의 말이라면 하늘같이 여기고 거역하지 못했다. 스승이 드는 회초리, 그것은 제자들이 사람이 되라고 하는 것이지 제자들을 함부로 때리는 매가 아니었다. 제자들도 그것을 잘 알고 있었고 스승에게 회초리를 좀 맞아도 그것을 오히려 고맙게 여겼던 것이다.

학부모들도 그것은 마찬가지였다. 자식들을 사람 되게 하려고 스승이 드는 회초리에는 권위가 있었다. 그런데 이런 모든 것이 요즘에는 어그러졌다. 스승이 어쩌다가 학생들을 훈육하고자 회초리를 들고 있거나 때리면 아이들이 경찰에 고소를 하고 학부모는 한 술 더 떠서 자식들 편에 서서 참고인으로 출석한다.

그래서 스승이 학생들을 체벌하기가 겁나고 학생들은 이런 스승을 아주 우습게 여긴다. 그리고 폭력영화에서는 스승을 마구 구타하는 장면도 있다. 오늘은 스승의 날이다. 훌륭한 스승의 가르침이 빛나고 스승은 은퇴 후에도 훌륭한 제자들이 사회 각계각층에서 좋은 일을 하고 있음을 보람으로 알게 되는 날, 그때가 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사회의 훌륭한 역군이 많은 나라는 그 스승이 훌륭했기 때문이다. 눈멀고 귀먹고 말 못하는 삼중고의 고통에서 좌절을 하던 헬렌켈러에게 빛과 희망을 준 것은 설리번이라는 훌륭한 스승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것은 다 아는 사실이다. 부모는 자기를 낳고 배우게 했지만 스승은 자신들을 사람으로 만드는 일을 한 사람들이다. 그 스승이 존경을 받지 못한다면 이 사회는 희망이 없는 것이다.

스승이 스승으로서의 역할을 망각하고 오직 공무원의 의무만 다할 뿐이라는 인식으로 학생들을 대할 때 사회는 인간미 없는 삭막하고 이해에 밝은 아이들만 양산할 뿐이다.

스승의 날을 맞아서 진정 스승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수 있게 학생들과 부모들의 자세가 변하는 자세가 필요할 때이다..

☞ 삶의 향기가 가득한 문화예술전문분야의 선두주자“문화저널21”
[저작권자(c)문화저널21 & www.mhj21.com.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
Copyright ⓒ 문화저널21 www.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올바른 문화와 가치관을 알려주는 신문, 나라를 사랑하고 문화발전을 지향하는 신문, 보통사람들과 어우러지는 신문, 도전과 용기와 행복을 창출하는 신문, 생활 속 문화를 주제로 하는 신문, 문화예술의 원동력이 되는 문화발전소 / 문화저널21 발행인·최세진
권위주의 08/06/06 [10:14] 수정 삭제  
  이글을쓰는당신은우리나라가
다시구시대로돌아가길바라는가
스승의권위가뭐어쨌다고?
당신은체벌이아직도사랑의매라고
생각하나보지그럼당신은학생들이
선생한테얻어맞아도가족들은자식
들을오히려매정하게대해야한다는
건가?스승의날!웃기지마라선생은
그저공부나시키는일만하지사람인생
밥먹여주는건아니다!
ssk 09/08/29 [08:22] 수정 삭제  
  윗글쓴사람 불쌍하다
공부시키는 것이랑 인생을 어떻게 행복하게 살것인가를 가르쳐주는 것이랑은
틀리다. 물런 잘못된 스승도 있지만 진정참스승은 사람이 어떻게 행복하게 살것인가에 대해 고민하고 알려주는 지도자들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