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설 행사 매출 동기간 대비 9.8% 증가

박진호기자 | 기사입력 2012/01/25 [11:29]

현대백화점, 설 행사 매출 동기간 대비 9.8% 증가

박진호기자 | 입력 : 2012/01/25 [11:29]
[문화저널21·이코노미컬쳐 박진호 기자] 현대백화점은 전국 13개 점포의 1월9일부터 22일까지 설날선물 판매 매출이 지난해 동기간 대비 9.8% 증가했다고 발표했다.(대구점 제외 6.4%) 품목별로는 한우 47.3%, 홍삼 21.6%, 과일 12.6%, 굴비 5.2%, 건식품 3.6% 각각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가장 많은 인기를 모았던 한우는 전체 물량의 20%를 추가 제작할 만큼 수요가 많았다. 특히, 신선육의 경우 설이 다가올수록 주문량이 폭주하면서 50% 추가 제작할 정도로 고객 반응이 높았다.

현대백화점 측에 따르면 화식한우는 준비한 약 4,000여 세트가 모두 소진됐고, 10만원대 한우 세트인 ‘현대 특선한우 실속세트’(12만원), ‘화식한우 양념 세트 난(蘭)호(14만원), ‘한우 효도 세트’(18만원) 등 10만원 초반에서 20만원 미만대의 한우 세트도 평균판매율이 90%를 넘었다.

또한 과일도 지난 명절과 달리 포장재 절감 등 원가 절감 노력에 힘입어 10만원 미만에서 10만원대 초반 선물세트 판매가 호조를 보여 두 자리수 신장률을 기록했다.

현대백화점 상품본부 이헌상 생식품팀장은 “지난 설보다 한우, 과일 등 주요 품목에서 다양한 가격대의 선물세트와 10만원대 실속형 선물세트를 강화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힌 점이 주요했다”고 전한다.
 
contract75@mhj21.com
 
《실시간 시사 문화 종합 뉴스 ‘문화저널21’ 보도자료문의 news@mhj21.com
《문화저널21이 만드는 경제·문화 월간지 ‘economy culture'》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한섬, BTS-SYSTEM 3차 캡슐 컬렉션 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