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중고 PC 기부로 환경보호에 정보 격차 해소까지…

중고PC 700여대 ‘아름人 도서관’에 기증

조은국기자 | 기사입력 2012/07/23 [11:00]

신한카드, 중고 PC 기부로 환경보호에 정보 격차 해소까지…

중고PC 700여대 ‘아름人 도서관’에 기증

조은국기자 | 입력 : 2012/07/23 [11:00]
[문화저널21·이슈포커스·이코노미컬쳐] 신한카드가 PC 기증을 통해 환경 보호와 정보 교육 격차 해소에 앞장선다.

신한카드(사장 이재우)는 23일 오후 서울 대신동 ‘아이들과 미래’ 재단 사무국에서 송병국 부사장과 ‘아이들과 미래’ 송자 이사장, 한국IT복지진흥원(이하 진흥원) 정일섭 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따뜻한 PC 기부 협약식’을 갖고, 중고 PC를 재정비해 ‘아름人 도서관’에 기증키로 했다.

신한카드는 업무용으로 이용하던 5천 2백여대의 중고 PC, 모니터, 서버 등을 진흥원에 수혜자 지정 기탁하고, 진흥원은 기증된 장비를 수선, 성능을 향상시켜 700여대의 PC세트로 재구성해 신한카드가 지정한 기부처인 전국의 ‘아름人 도서관’에 전달할 예정이다.

또 진흥원은 ‘따뜻한 PC’의 설치부터 A/S까지 지원한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신한카드는 정보화 취약계층의 정보 교육 격차 해소 및 중고 PC 재활용으로 환경 오염과 자원 낭비를 줄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 사회적 기업인 한국IT복지진흥원과 연계해 기부함으로써 퇴직 노인 및 장애인을 고용하는 사회적 기업의 일자리 나눔을 지원하는 효과도 기대된다.

한편, 신한카드는 2010년부터 ‘아이들과 미래’와 함께 열악한 환경의 지역아동센터에 도서 및 시설을 지원하는 ‘아름人 도서관’ 사업을 진행해, 현재 250개소의 도서관을 구축했다.

또한 도서관 시설 구축에만 그치지 않고 도서관을 통해 지속적으로 어린이 금융 교실 개최, 재능 기부 행사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기증되는 중고 PC의 잔존가치는 5백여만원으로 추정되지만정비 후 재활용시 경제적 가치는 7천만원에 이를 것”이라며 “신한카드, 한국IT복지진흥원, 아이들과 미래 등 기업, 사회적 기업, NGO의 3자 협력을 통한 사회적 공유가치 창출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ceg@mhj21.com

《인터넷종합일간지(문화저널21), 한 주간 빅뉴스를 주간신문으로 보는 (이슈포커스 Weekly Issue Focus News), 경제와 문화를 아우르는 종합월간지(이코노미컬쳐economy culture) 종합보도자료 수신 master@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