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병덕 KB국민은행장 사임서 수리 32년 KB맨 생활 마감

박현수기자 | 기사입력 2013/06/12 [18:06]

민병덕 KB국민은행장 사임서 수리 32년 KB맨 생활 마감

박현수기자 | 입력 : 2013/06/12 [18:06]
[문화저널21·이슈포커스·이코노미컬쳐] KB국민은행 민병덕 은행장의 사임서가 12일 정식으로 수리됐다.

KB국민은행 이사회는 12일 여의도본점에서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민병덕 은행장의 사임서를 수리하는 한편, 김옥찬 이사부행장을 은행장 직무대행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앞서 민 행장은 지난 5일 KB금융그룹 회장후보추천위원회가 임영록 KB금융 사장을 차기 회장으로 내정한 직후 "임내정자가 KB금융지주를 이끄는데 운신의 폭을 넓힐 수 있게 만들겠다"며 사의를 표명한바 있다.

1981년 국민은행에 입행한 민병덕 행장은 충무로와 영동 지점장을 지내면서 탁월한 영업력을 인정받아 2010년 7월 국민·주택은행 통합 후 최초의 내부출신 행장으로 발탁됐다.

한편 민 행장의 퇴임식은 13일 오후 국민은행 여의도 본점에서 열린다.

박현수기자 phs@mhj21.com

《인터넷종합일간지(문화저널21), 한 주간 빅뉴스를 주간신문으로 보는 (이슈포커스신문 Weekly Issue Focus News), 경제와 문화를 아우르는 종합월간지(이코노미컬쳐economy culture) 종합보도자료 수신 master@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