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전사적 차원의 안전강화대책 마련

박진호기자 | 기사입력 2013/09/13 [12:47]

아시아나항공, 전사적 차원의 안전강화대책 마련

박진호기자 | 입력 : 2013/09/13 [12:47]
[문화저널21·이슈포커스] 샌프란시스코 공항 착륙 사고 등으로 홍역을 치른 아시아나항공이 2020년, 100대 규모의 항공기를 운영하는 대형항공사로서의 안정적 성장기반 구축을 위해 조직적, 인적, 물적 차원의 전사적인 안전강화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아시아나항공은 기존의 안전보안 부문을 사장직속 안전보안실(본부급)로 격상하고, 외부의 안전분야 전문가 영입도 적극 추진 중이다. 또한, 안전보안실 내 안전심사팀을 신설하여 안전심사 및 조사 기능을 강화함은 물론 운항본부에 비행안전위원회를 신설하여 승무원 및 공항에 대한 중점적인 관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조직적인 변화 외에 인적 대책도 강구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운항승무원의 시뮬레이터 훈련 및 심사를 대폭 강화하기 위해 운항훈련팀 직제를 운항훈련팀과 운항훈련지원팀으로 확대 개편하고, 취약공항에 대한 비정밀 접근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시뮬레이터 훈련 확대, 정기훈련 시뮬레이터 심사 횟수 및 요건을 강화한다는 방침을 확정했다.

안전 운항의 물적 요소인 항공기의 경우, 주기적인 정비작업의 품질을 더욱 강화하고, 기체 결함 발생 시 적시에 정비자재를 수급함으로써 항공기의 상태를 가장 안전하게 유지한다는 방침이다.

이 밖에도 아시아나항공은 외부 전문 안전심사기관으로부터 회사의 안전도에 대한 진단 및 평가를 받음으로써 아시아나항공의 안전에 대해 객관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추석 특별 수송기간의 안전운항을 위해 특별 안전대책도 시행한다. 추석 연휴 승객 편의와 안전한 항공기 운항을 위한 특별교통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오는 17∼22일 출입국승객이 많은 지점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반을 편성해 모든 고객편의시설은 물론 항공기에 대한 안전 점검을 24시간 실시할 계획이다.

아시아나항공 윤영두 사장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항공사로서 안전과 서비스 방면에서 전 세계 최고 항공사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며 결연한 의지를 밝혔다.

박진호 기자 contract75@mhj21.com

《인터넷종합일간지(문화저널21), 한 주간 빅뉴스를 주간신문으로 보는 (이슈포커스신문 Weekly Issue Focus News), 경제와 문화를 아우르는 종합월간지(이코노미컬쳐economy culture) 종합보도자료 수신 master@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