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다보스포럼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 36위

낮은 이직률, 철강부산물 자원화, R&D혁신 역량 등 우수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5/01/22 [09:33]

포스코, 다보스포럼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 36위

낮은 이직률, 철강부산물 자원화, R&D혁신 역량 등 우수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5/01/22 [09:33]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포스코가 지난 21일(현지시간) 세계경제포럼(WEF : World Economic Forum, 일명 다보스포럼)에서 발표한 ‘2015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에서 36위에 올랐다. 이는 국내기업 중 최고 순위다.

 

다보스포럼은 2005년부터 캐나다의 미디어-투자자문기업인 코퍼레이트 나이츠(Corporate Knights)를 통해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이하 글로벌 100)’을 발표했다. 이 평가는 기업의 재무적 성과 뿐 아니라 환경, 사회 부문의 성과가 기업의 경쟁력과 지속가능한 성장에 영향을 미친다고 보고 12개 주요 성과 지표를 바탕으로 종합순위가 매겨진다.

 

이번 평가에서 1, 2위는 모두 미국회사로 글로벌 바이오 산업을 대표하는 바이오젠아이덱(Biogen Idec), 보톡스로 유명한 제약사인 앨러건(Allergan)이 각각 차지했고, 3위는 독일의 아디다스가 올랐다. 한국기업으로는 가장 높은 36위를 기록한 포스코는 전 세계 철강사 중에서도 유일하게 100대 기업에 선정됐다.

 

이밖에 삼성전자가 45위, LG전자가 51위, 신한금융 그룹이 70위에 올랐다. 포스코는 2012년 국내 기업으로는 최고 순위인 30위에 오른 뒤 2년 연속 100위 안에 들지 못하다가 권오준 회장 취임 이후 처음 이뤄진 이번 평가에서 단숨에 36위로 재진입했다.

 

이번 평가에서 포스코는 기업의 지속가능경영 추진사업과 연계된 임원성과 부문과 일하기 좋은 회사를 내포하는 낮은 이직률 등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또한 철강부산물을 자원화해 공정에 재사용하는 등 부가가치 향상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지난해부터 포스코 계열사의 ESG[1](환경, 사회, 지배구조)성과를 통합해 보고하는 등 정보공개의 투명성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결과를 이끌어냈다.‘R&D혁신역량’에서도 높은 성과를 인정받았다.

 

포스코 관계자는 “권오준 회장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추진해온‘철강본원 경쟁력 강화’의 성과들이 측정 지표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cjk@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