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인도 마하라쉬트라주 냉연강판 공장 준공

인도內 고급 자동차 강판 시장 지배력 강화

조동혁 기자 | 기사입력 2015/01/23 [09:03]

포스코, 인도 마하라쉬트라주 냉연강판 공장 준공

인도內 고급 자동차 강판 시장 지배력 강화

조동혁 기자 | 입력 : 2015/01/23 [09:03]

 

▲포스코 인도마하라쉬트라 냉연공장 준공식 행사


[문화저널21 조동혁 기자] 포스코가 12억의 인구층의 거대 내수시장을 보유한 인도의 마하라쉬트라주에 180만톤 규모의 고급 자동차용 냉연강판 공장을 준공했다.

 

22일 인도 마하라쉬트라주 빌레바가드 산업단지내 공장부지에서 열린 포스코 마하라쉬트라 냉연공장 준공식에는 권오준 포스코 회장, 나렌드라 토마르 인도 중앙정부 철광성 장관, 수바쉬 데사이 마하라쉬트라 산업부장관, 프라카시 메타 마하라쉬트라 노동부 장관 등 인도 정부인사 20여명을 비롯해 폭스바겐, 닛산, 타타, 도요타 등 글로벌 자동차 주요 고객사 관계자를 포함 총 2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준공한 냉연공장은 7억 900만 달러를 투자해 2011년 11월 착공, 지난해 6월부터 상업생산에 들어갔으며 GM, 폭스바겐 등 세계 유수의 자동차 회사들은 물론 타타, 마힌드라&마힌드라, 바자즈 등 인도 최고의 자동차사 및 부품업체에게 고급 자동차 강판을 공급한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인도 정부의 자국 내 제조업 육성 정책에 동참하고 현지에서 생산 판매 완결형 솔루션 마케팅 실현으로 조기 경쟁력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회장은 기념사에서 "포스코 마하라쉬트라 냉연 공장을 통해 포스코는 인도가 세계 자동차 및 부품산업의 핵심기지로 도약하는 데 일익을 담당하고, 인도 정부의 제조업 활성화 의지를 담고 있는 Make in India 비전 달성에 일조하겠다"며 "단순히 철강을 공급하는 사업자 역할에서 한 발 더 나아가 고객이 원하는 바를 제조하고 적용하는 기술까지 지원하는 솔루션 마케팅으로 고객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제품을 만드는 데 기여토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미 마하라쉬트라 냉연공장은 상업생산 4개월만인 지난 10월 타타, 마루띠 스즈끼, 마힌드라&마힌드라 등 현지 자동차사의 품질인증을 획득했으며, 2012년 준공된 연산 45만톤 규모의 자동차강판 전문 용융아연도금강판 공장과 2013년 준공된 연산 30만톤 규모의 무방향성 전기강판 공장과 연계해 고도화되고 있는 인도 제조업체들의 고급 냉연재 수요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평가다.

 

이와 함께 1개 물류법인(POSCO-ISDC)을 비롯해 주요 자동차 산업단지 지역 부근에 3개 가공법인(POSCO-IPPC. POSCO-IDPC, POSCO-ICPC) 운영을 통한 포스코 본사와 인도 현지 법인간 유기적 협력으로 열연, 냉연, 전기강판, 자동차강판 등 다양한 철강제품을 인도 철강 시장에 경쟁력 있게 공급함으로써 인도內 포스코의 입지를 한층 더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권회장은 이번 준공식 참석 이전에 인도 모디 총리, 토마르 인도 중앙정부 철광성 장관 등 주요 정부인사들과 면담을 갖고 그간 포스코의 인도 사업 현황을 설명하고 포스코 마하라쉬트라의 조기 안정화를 위한 인도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아울러 인도 주요 철강사CEO(JSW스틸, SAIL, Uttam)와 만나 향후 인도 시장에서 함께 협력할 방안과 포스코 마하라쉬트라에 필요한 소재 공급협력 등을 논의했다.

 

cho@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