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1분기 당기순이익 5921억원…전년比 6%↑

신광식 기자 | 기사입력 2015/04/22 [17:18]

신한금융, 1분기 당기순이익 5921억원…전년比 6%↑

신광식 기자 | 입력 : 2015/04/22 [17:18]

[문화저널21 신광식 기자] 신한금융지주회사(회장 한동우)는 22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5년 1분기 순이익이 5921억원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5584) 대비 6.0%, 전분기(전년 4분기 3131억원) 대비 89.1% 증가한 실적이다. 이번 실적개선을 두고 신한금융그룹 관계자는 "카드, 금융투자, 생명보험 등 주요 비은행 그룹사들의 이익 회복이 지속 되고, 수수료 이익, 유가증권 관련 매매이익 등 비이자 이익 증가와 동시에 중장기적인 효율적 비용 절감을 통해 전년 동기 및 전분기 대비 이익이 증가하면서 이익하락에 대한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안정적인 이익을 창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금리 인하에 따른 NIM 하락 영향으로 은행의 이자이익 하락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견조한 이익을 실현할 수 있었던 것은, 차별화된 신한의 사업 포트폴리오가 다시 한번 부각된 것으로, 앞으로도 일관성 있는 성장 전략과 차별화된 리스크관리 및 중장기적 비용 관리를 통해 안정적인 이익 실현 추세가 지속 되도록 노력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