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인도 뉴델리 초코파이 공장 가동

부 첸나이·북부 뉴델리로 이어지는 12억명 위한 초코파이벨트 구축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5/08/26 [11:26]

롯데제과, 인도 뉴델리 초코파이 공장 가동

부 첸나이·북부 뉴델리로 이어지는 12억명 위한 초코파이벨트 구축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5/08/26 [11:26]
▲인도생산 초코파이


[문화저널21=조우정 기자] 롯데제과는 인도 북부 뉴델리에 첨단 초코파이 공장을 설립하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간다. 이에 앞서 롯데제과는 26일 오후 3시 이 공장에서 300여명의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가질 계획이다.

 

준공식에는 신동빈 회장을 비롯해 롯데제과 김용수 대표, 정책본부 황각규 사장, 중앙연구소 여명재 소장 등 롯데그룹 임직원과 마노하르 랄 까따르 하리아나주 주지사, 이준규 주 인도 대사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뉴델리 초코파이 공장은 인도 북부 뉴델리 하리아나주에 위치하며, 대지 2만3천평, 연면적 7천5백평, 연생산 능력이 600억원에 달하는 첨단 공장으로 롯데제과는 약 700억원을 들여 2년여만에 설립했다.
 
롯데제과는 뉴델리 공장을 완공함에 따라 2010년 남부 지역 첸나이에 설립한 초코파이 공장과 함께 인도 남북을 잇는 초코파이 벨트를 구축하게 됐다. 또 12억명에 달하는 인도 소비자들의 폭발적인 롯데초코파이 사랑에 보답할 수 있게 됐다.
 
한편 롯데제과가 초코파이를 통해 인도 소비자들과 인연을 맺은 것은 1990년대말이다. 처음에는 우리나라에서 생산하는 국내용 초코파이를 수출했지만 인도 소비자들의 롯데초코파이 사랑이 뜨겁고 각별했기 때문에 롯데제과는 인도 소비자들을 위한 채식주의자용 식물성 초코파이를 개발하며 보답했다.

 

인도 소비자들이 롯데제과의 제품과 친숙한 것은 한국의 소비재 기업 중에 제일 먼저 현지에 공장을 세운 기업이고, 2004년에는 인도의 굴지의 기업으로 1914년 설립되어 90년 역사를 갖고 있는 패리스사를 인수, 발전시켜 나갔기 때문이다.

 

이러한 관계를 롯데제과는 초코파이 포장에 잘 표현했다. 롯데제과는 초코파이 포장에 ‘Together Forever’ 라고 표시하고, 유대와 화합을 상징하는 반덤(Bandhan) 매듭의 엠블렘을 포장 전면에 디자인했다.

 

인도에서 롯데초코파이 매출은 매년 꾸준히 증가추세다. 이를 통해 2010년 550억원이었던 매출은 2014년 900억원에 달했으며, 올해는 1000억원이 예상된다. 또 2018년에는 1800억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도 공장 확대로 롯데제과는 우수한 품질의 초코파이를 12억 인도 시장뿐만 아니라 차후에는 주변국, 중동, 아프리카까지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아시아 NO.1 제과업체 도약의 꿈 실현에도 한발 더 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cwj@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