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깔콘, 출시 후 32년간 누적 매출 1조원 돌파

꼬깔콘 매출 실적 개수로 환산하면 약 23억 봉지 달해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5/10/01 [11:16]

꼬깔콘, 출시 후 32년간 누적 매출 1조원 돌파

꼬깔콘 매출 실적 개수로 환산하면 약 23억 봉지 달해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5/10/01 [11:16]


[문화저널21=조우정 기자] 국민스낵 꼬깔콘이 매출 1조원을 돌파했다. 롯데제과는 꼬깔콘이 출시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1조 86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이는 1983년 첫 시판 때부터 2015년 상반기까지 약 32년간 누적된 매출이다. 과자시장에 무수히 많은 장수 제품들이 있지만 1조원 이상 매출을 올린 제품은 손으로 꼽을 만큼 찾기 힘들다.
 
꼬깔콘이 거둔 매출 실적을 개수로 환산하면 약 23억 봉지에 달한다. 이를 일렬로 늘어 놓으면 지구 둘레를 약 15 바퀴 돌 수 있다. 이는 또 하루에 20만 봉지씩 판매할 수 있는 양이기도 하다.
 
꼬깔콘의 인기가 꾸준한 것은 모방할 수 없는 맛과 형태 때문으로 보인다. 고소한 옥수수맛과 고깔 모양 등 독창성 있는 스낵인 것이다.
 
꼬깔콘은 첫해 30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만큼 출시 초기부터 인기가 좋았다. 그리고 2014년 매출은 750억원에 이르렀다. 31년만에 25배에 달하는 매출을 거둔 것이다. 올해는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이 예상된다.
 
꼬깔콘은 최초 고소한 맛으로 시작했다. 현재는 군옥수수맛, 매콤달콤맛, 허니버터맛 4종을 운영하고 있다. 고소한맛과 군옥수수맛은 아이들부터 장년층까지 폭넓은 소비층으로부터 사랑을 받고, 2천년대들어 선보인 매콤달콤맛은 20~30대층에서 선호하는 맛이다.

 

또 올해초 선보인 허니버터맛은 10대들을 중심으로 인기가 좋다. 꼬깔콘은 기호에 따라 전세대가 즐기는 국민 스낵으로 자리 잡았다.

 

cwj@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주 ‘빛의벙커’ 전시 지원 쿠폰으로 관람하세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