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카자흐스탄 쉼켄트에 제2공장 준공

남카자흐스탄 주의 주도 쉼켄트에 비스킷·웨하스 제2공장 구축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5/10/22 [17:10]

롯데제과, 카자흐스탄 쉼켄트에 제2공장 준공

남카자흐스탄 주의 주도 쉼켄트에 비스킷·웨하스 제2공장 구축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5/10/22 [17:10]
▲롯데제과 카자흐스탄 쉼켄트 제2공장


[문화저널21=조우정 기자] 롯데제과가 카자흐스탄 남부 쉼켄트에 제2공장을 건립하고 비스킷과 웨하스 라인을 도입해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간다고 22일 밝혔다.

 

롯데제과는 10월 22일 오후 12시(현지시각) 이 공장에서 60여명의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준공식을 가질 계획이다. 이번 준공식에는 롯데제과 김용수 대표를 비롯해 남카자흐스탄 주지사, 투자개발부위원회 의장, 쉼켄트 부시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쉠켄트 제 2공장은 카자흐스탄 남부 쉼켄트 주에 위치하며 대지 1만8000평, 연면적 1만5000평이다. 현재 비스킷과 웨하스 라인이 1차적으로 도입됐으며 연간 생산능력은 약 270억 수준이다. 롯데제과는 약 210억원을 들여 1년 4개월여만에 완공했다고 전했다.

 

한편 롯데제과는 2013년 11월 카자흐스탄 1위 제과 업체 라하트(Rakhat JSC)를 인수, 최대경제도시인 알마티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알마티(연생산능력 4500억), 쉼켄트(연생산능력 780억)에 각각 공장을 운영해왔다. 인수 이후 2014년 전년비 15% 상승한 2131억(공시기준)의 매출을 달성했다.

 

롯데제과는 이번 쉼켄트 제2공장을 완공으로 비스킷과 웨하스 라인의 생산을 늘려 기존 시장과 차별화된 제품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를 통해 2014년 540억원이었던 비스킷, 웨하스의 매출은 지속적으로 성장해 2018년에는 850억원 이상의 매출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했다.

 

롯데제과는 "라하트는 이번 카자흐스탄의 쉼켄트 제2공장 완공으로 향후 중앙아시아 전 지역 진출의 동력으로 삼아 롯데제과 2018년 아시아 NO. 1 제과업체 비전 달성에 주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cwj@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화보] '원조 피트니스 퀸' 신다원, 남심 녹이는 모노키니 화보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