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약품, 대사질환 분야 신약 개발 시작

호주·캐나다·일본 3개국 특허 획득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5/11/05 [11:34]

안국약품, 대사질환 분야 신약 개발 시작

호주·캐나다·일본 3개국 특허 획득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5/11/05 [11:34]
▲ 안국약품 연구소 


[문화저널21=조우정 기자] 안국약품은 대사질환 분야에서 신약 개발을 시작했으며 그 첫 번째 프로젝트로 당뇨, 비만, 이상지질혈증 등 대사 장애의 원인인 코티솔의 양을 조절하는 효소, 11β-HSD1을 선택적으로 저해하는 물질을 개발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또 이를 위해 해외 63개국에 PCT를 출원했고 이 중 호주, 캐나다, 일본 3개국 특허를 획득했다고 전했다.

 

안국약품에 따르면 회사 측은 이 프로젝트를 통해 대사질환에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는 11β-HSD1을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가장 우수한 화합물을 선정했으며 현재 당뇨 치료제 개발을 위한 전임상시험을 완료한 후 유럽(EMA) 임상 1상 시험을 위한 임상승인계획서(IND)를 준비하고 있다.

 

특히 안국약품에서 개발하는 차세대 당뇨 치료제인 11β-HSD1 저해제는 기존 당뇨병 치료제들의 부작용인 심혈관계 질환, 암 발생 위험 및 체중 증가 등의 이슈가 없는 약물로 혈당 조절뿐 아니라 지방대사에도 효과적으로 작용해 DPP-4 억제제 이후의 혁신적인 당뇨 치료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당뇨 외에도 지방간 및 비만에 우수한 효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글로벌 제약사를 대상으로 조기 기술이전이나 글로벌 공동 개발 등을 추진하고 있다.

 

안국약품 관계자는 “글로벌 공동 개발을 위해 이미 일본 제약회사를 비롯한 다국적 제약회사와 접촉하고 있으며 머지않아 가시적인 사업 모델을 바탕으로 글로벌 개발을 시작할 예정이다. 당뇨병 치료제의 국내시장 규모는 2014년 기준으로 약 5,000억원에 이르며, 전체 세계시장 규모는 약 380억 달러로 성장 잠재력이 높다”고 밝혔다. 또 “임상진행결과에 따라서 조기 라이센싱을 통해 수백억원의 수익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국약품은 매년 매출액 대비 10%이상의 연구개발비를 투자하고 있으며 개량신약, 천연물신약과 더불어 최근 바이오의약품 및 혁신 신약 개발에 있어서도 우수한 파이프라인을 확보하여 연구를 집중하고 있다.

 

cwj@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 ‘스키 시즌권’ 1차 특가 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