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제과, 초코파이·자일리톨껌 가격변동 없이 중량 ↑

12월 생산, 내년 1월 점포 진열 예정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5/12/03 [11:05]

롯데제과, 초코파이·자일리톨껌 가격변동 없이 중량 ↑

12월 생산, 내년 1월 점포 진열 예정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5/12/03 [11:05]


[문화저널21=조우정 기자] 롯데제과가 초코파이, 자일리톨껌의 중량을 가격변동 없이 늘린다고 3일 밝혔다.

 

롯데제과에 따르면 롯데초코파이는 개당 중량을 35g에서 39g으로 11.4%를 늘리고, 롯데자일리톨껌(오리지널, 핑크민트, 아이스민트 리필 포장 3종)도 97g에서 108g으로 11.3% 증량한다. 그러나 두 제품 모두 가격변동은 없다.

 

초코파이의 경우 마시멜로우와 초콜릿이 더 들어갔고, 자일리톨껌은 한 봉지당 7알이 더 늘어난다. 이들 제품은 12월 생산에 들어가 내년 1월부터 점포에 진열될 예정이다.

 

한편, 롯데제과는 지난 3월 꼬깔콘(봉지팩)의 포장공간 비율을 기존 18%에서 16%로, 찰떡파이는 지난 8월케이스의 공간 비율을 기존 12.4%에서 7.1%로 줄이는 등 질소과자라는 오명을 벗기 위해 올 초부터 포장 개선에 나섰다.

 

cwj@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70년 음료 역사를 담아낸 '롯데칠성음료 70년사' IBA 금상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