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약품, 차세대 바이오의약품 글로벌 진출 추진

‘지속형 호중구감소증 치료제’·‘지속형 성장호르몬결핍 치료제’ 개발 착수

조우정 기자 | 기사입력 2016/05/13 [11:06]

안국약품, 차세대 바이오의약품 글로벌 진출 추진

‘지속형 호중구감소증 치료제’·‘지속형 성장호르몬결핍 치료제’ 개발 착수

조우정 기자 | 입력 : 2016/05/13 [11:06]
▲ 안국약품 연구소  (사진=안국약품)


[문화저널21=조우정 기자] 안국약품이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G-CSF)와 성장호르몬 결핍 치료제(hGH)의 글로벌 진출을 적극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와 성장호르몬 결핍 치료제의 세계시장은 지난 2014년 기준으로 각각 6조5000억원, 4조원인의 매출을 기록한 거대 시장이다.

 

안국약품은 작년 7월 차세대 바이오의약품으로 꼽히는 ‘지속형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Long acting G-CSF)’ 및 ‘지속형 성장호르몬결핍 치료제 (Long acting hGH)’의 도입 계약을 체결한 후 본격적으로 글로벌 개발을 추진해왔다.

 

회사측에 따르면 현재 개발 중인 지속형 단백질치료제들은 동물실험을 통해 기존 제품보다 낮은 1회 투여량으로 1개월까지 동일한 효과가 지속되는 특성을 갖는다는 것이 확인됐다. 이 기술은 지난 9월 한국 특허청에 특허가 등록돼 신규성과 진보성을 인정받았으며, 현재까지 해외 25개국에 출원·등록과 함께 글로벌 사업화를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안국약품 관계자에 따르면 “당사 차세대 바이오의약품은 개발 초기임에도 불구하고 일본 제약회사를 비롯한 다국적 제약회사들이 많은 관심을 보일 정도로 기술성을 인정받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개발을 착실히 진행하고 있어 빠른 시일 내에 가시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더불어 혁신적인 바이오신약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세계적인 블록버스터제품을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이 기술은 편의성, 경제성, 안전성의 획기적인 개선이 가능하기 때문에 최근 이슈가 되었던 사례와 마찬가지로 글로벌 제약사로의 기술이전 가능성이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계획된 스케줄대로 진행된다면 라이센싱 아웃을 통해 상당한 수익 창출이 가능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cwj@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 ‘스키 시즌권’ 1차 특가 개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