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출가스 조작 의혹 '캐시카이' 차주들 집단 소송

조동혁 기자 | 기사입력 2016/05/31 [18:30]

배출가스 조작 의혹 '캐시카이' 차주들 집단 소송

조동혁 기자 | 입력 : 2016/05/31 [18:30]

[문화저널21=조동혁 기자] 배출가스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닛산의 스포츠유틸리티(SUV) ‘캐시카이’를 소유한 국내 소비자들이 카를로스 곤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회장을 상대로 집단 소송에 들어간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캐시카이를 구매한 소유주 7명과 리스고객 1명 등 8명은 31일 법무법인 바름을 통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곤 르노닛산 회장과 기쿠치 한국닛산 대표 등을 대상으로 부당이득 반환 청구 소장을 접수한다.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를 직접 지목해 집단 소송을 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정부가 르노닛산에 대한 조작 여부를 확인한 데 힘을 더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자동차 제조사와 판매사, 판매 대리점인 피고들이 자동차 매매대금 3000만원과 손해배상금 등을 지급하라”는 내용을 담은 소장을 접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