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차 상용 움직임에 손 바빠진 손보업계

정부 7월부터 '자율주행차' 규제 혁신 계획 발표…손보업계 글로벌 찾는다

조동혁 기자 | 기사입력 2016/06/02 [16:24]

자율주행차 상용 움직임에 손 바빠진 손보업계

정부 7월부터 '자율주행차' 규제 혁신 계획 발표…손보업계 글로벌 찾는다

조동혁 기자 | 입력 : 2016/06/02 [16:24]

[문화저널21=조동혁 기자] 이르면 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드론 및 자율주행차 규제혁신’ 개정안은 자율주행자동차에 대한 각종 규제들을 대거 삭제하거나 완화시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현행 시간당 10킬로미터인 자동명령조향기능 속도 제한 등이 없어지면서 자율주행차량에 대한 상용화가 국내에서도 본격 논의될 전망이다.

 

자율주행차량 상용화가 가시화 되면서 보험업계가 가장 발 빠른 움직임에 나섰다.

 

손해보험협회는 지난달 23일 영국과 아일랜드 등에서 글로벌 보험업계 관계자들을 만나 자율주행차, 핀테크 등 보험산업 미래전략을 논의하는 등 자율주행차량 선진국과 긴밀한 협조 네트워크르리 구축하는데 힘을 쏟고 있는 모습니다.

 

특히, 손보협회는 영국 보험자협회(Association of British Insurers)와 공동으로 자율주행 등 미래혁신기술에 대한 정례적 논의를 확대하기로 했다.

 

영국보험자협회(ABI) 휴 에반스(Huw Evans)사무총장은 지난달 영국 ABI사무총장 접견실에서 열린 손보협회와의 간담회 자리에서 “영국은 협회 주도로 ADIG(Au7tomated Driving Insurance Group)와 같은 자율주행차 대응 협의체가 구성됐다”며 “자율주행차 운영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각종 이슈에 대한 제도개선과 법규, 보험가입방식 등이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다.

 

장남식 손보협회 회장도 이날 자리에서 “한국의 자동차 제조사와 보험업계가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면 향후 기술진보에 따른 보험권 경영 환경 변화에 충분히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손보협회는 영국의 ADIG와 같은 협회-업계-연구기관 중심의 협의체를 구성해 정부와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자율주행차 관련 업계 영향에 선제적 대응 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손보협회의 이같은 행보는 자율주행이 자동차보험에 미칠 영향에 대해 타국 업계와 공동으로 대응하는 것이 리스크적인 측면에서 시급하다는 판단에서 출발한 것으로 보인다.

 

자율주행과 관련한 자동차보험 언더라이팅을 위한 데이터 축적이 시급한 만큼 이를 위한 체계적인 준비와 대응책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 지난달 2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된 '2016 국토교통기술대전'에 선보인 자율주행자동차  (사진=박명섭 기자 / 자료사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