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드
썸네일 이미지
물 건너가는 야권 ‘후보단일화’ 안철수의 선택은
남긴 대선기간 동안 야권후보(윤석열, 안철수)의 후보단일화가 판세를 결정지을 수 있는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이지만 물리적(시간)으로 보면 불가능에 가까워지고 있다. 남은 길은 안철수 후보의 (자진) 사퇴뿐이다. 종착지에...
썸네일 이미지
배당성향 높이는 LG유플러스 ‘주주 환원 강화’
기존 ‘30% 이상’ 배당 정책 ‘40% 이상’으로 상향2021년 연말 배당금 총 1500억원 규모, 주당 350원 지급자사주 매입, 중간 배당 이어 배당성향 조정 LG유플러스가 자사주를 매입하고 배당성향을 높이는 등 주주 환원 강화 정책을 ...
썸네일 이미지
직방, 삼성SDS 홈IoT 사업 인수
직방이 삼성SDS의 홈 IoT 사업을 인수한다. 직방은 삼성SDS의 홈IoT 기술력을 활용해 스마트홈 시장을 혁신하겠다는 구상이다. 직방은 27일 삼성SDS와 홈 IoT사업 인수를 위한 영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방은 부동산 거래를 넘어...
썸네일 이미지
광복회, TV조선 허위사실보도 사법조치 경고
비리직원의 일방적 허위제보를 제대로 된 검증 없이 악의적 보도 광복회가 직원 개인의 비리를 광복회장의 비리로 허위 보도한 TV조선의 보도에 대해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비리직원의 허위제보를 제대로 된 검증 없이 그대로 ...
썸네일 이미지
결혼․출생 ‘역대 최저’…출생아 2만 명 밑으로
지난해 11월 출생아 수가 1만9,800명으로 사상 처음 2만 명 밑으로 떨어졌다. 혼인 건수도 1만7,088건으로 전년동월대비 1,089건(-6%) 감소했다. 26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11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출생아 수는 전년 같은 달 대비 ...

썸네일 이미지
김유찬 후보 “존경받는 나라 만들 것”
김유찬 대통령 예비후보가 28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지지대회를 열고 “상식적이고 청렴한 정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거대 양당의 좌우 진영 싸움에 지친 국민 여러분의 마음을 위로 하고자 국...
썸네일 이미지
이재명, 광명시 방문…6대 대선공약 발표
광명지역 양기대, 임오경 국회의원과 함께 발전공약 실천 다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경기 광명시 발전을 위한 6대 대선공약을 발표한 뒤 양기대‧임오경 국회의원과 함께 실천을 다짐했다. 이재명 후보는 26일 광명...
썸네일 이미지
윤석열, 심플한 7글자 공약 '주식양도세 폐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주식양도세 폐지'라는 7글자를 올렸다. 정부가 2023년부터 개인투자자에 대한 주식 양도소득세 적용 기준을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전면 백지화 시키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정부...
썸네일 이미지
노동정책 공개한 이재명 “노동회의소 설립할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노동정책의 기본 골자를 공개했다. 이 후보는 26일 오후 경기도 부천 근로자종합복지관에서 일하는 사람 권리보장 기본법 제정 적정임금제도 추진 산재사고 예장과 재해 보상 강화 노...
양자토론 결국 무산…법원 "(양자토론) 방송해서는 안돼"
제20대 대통령선거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양자토론이 결국 무산됐다. 법원은 앞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지상파 방송 3사를 상대로 ‘양자 TV토론’을 금지해 달라고 낸 가처분 신청을...
썸네일 이미지
李 ‘네거티브 중단’ 선언…윤석열에 띄운 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하면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측에도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양 후보가 네거티브를 이어오면서 역대급 진흙탕 선거가 예상되는 가운데 이 후보가 띄운 공을 국민의힘이 어...
썸네일 이미지
교육부 '김건희 관련' 국민대 부정요소 확인
교육부가 25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와 관련해 국민대에 기관경고 조치를 내렸다. 김건희 씨의 교원 임용 부적정 등 학사 운영에 문제가 있다고 본 것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후...
썸네일 이미지
20대 대통령선거 민주주의 엎을까..'양자 토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설 연휴 전 지상파 3사가 주관하는 양자 TV 토론을 개최하겠다고 합의한 것을 두고 말이 많다. 양자 토론이 소수자의 목소리를 배제해 민주주의의 원칙을 훼손한다는 것이 골...

오피니언
MJ Pho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