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경자 화백 유족 ‘국립현대미술관 고소’ 계속되는 갈등

지난해 검찰 "진품 맞다" 결론에도 끊이지 않는 위작 논란

최재원 기자 | 기사입력 2017/04/19 [16:57]

천경자 화백 유족 ‘국립현대미술관 고소’ 계속되는 갈등

지난해 검찰 "진품 맞다" 결론에도 끊이지 않는 위작 논란

최재원 기자 | 입력 : 2017/04/19 [16:57]
▲ 故천경자 화백의 '미인도' 참고 이미지  (문화저널21 DB)

 

故천경자 화백의 ‘미인도’를 두고 유족과 국립현대미술관과의 갈등이 다시 수면위로 올랐다. 국립현대미술관이 19일부터 ‘미인도’를 공개 전시하면서 유족측은 곧장 미술관 관장 등을 저작권법 위반 등으로 고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수의 언론에 따르면 유족 측 배금자 변호사는 이날 “법적 절차가 진행 중인 미인도를 국립현대미술관이 대중에게 공개 전시하는 행위는 현행법상 새로운 범죄구성요건에 해당한다”며 “형법 308조의 사자명예훼손죄에도 해당한다”고 주장을 펼쳤다.

 

고인이 된 천경자 화백의 ‘미인도’는 위작 논란으로 유족측과 국립현대미술관과 꾸준히 갈등을 빚어왔다. 지난해 11월 ‘미인도’의 진위 여부를 조사한 프랑스 뤼미에르 테크놀로지 연구소팀은 “미인도의 진품 확률은 0.0002%로 미인도는 천 화백 그림이 아니며 고의적으로 만든 가짜”라는 감정결과를 검찰과 유족에게 제출하기도 했다.

 

하지만 검찰은 지난해 12월 ‘미인도’가 진품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당시 검찰은 미인도 위작논란과 관련해 고소·고발한 바르토메우 마리 국립현대미술관장 등 5명을 무혐의 처분하고 수사를 종결했다.

 

검찰은 전문기관의 과학감정과 전문가 안목감정, ‘처녀 스케치’와의 밑그림 유사성, 천 화백 특유의 작품 제작방식 등을 통해 이와 같은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프랑스 유명 감정팀이 진품일 확률 0.00002%라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서는 “진품으로 같은 감정 방식을 적용해도 진품 확률 4% 정도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한 바 있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cjk@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중국 미세먼지에 한국 피해 입어’ 질문에 중국인 대다수 ‘말도 안 돼’ 중국 정부의 환경보호정책에 대해서는 ‘일방적지지’ 보내는 중국인들 봄철 우리의 호흡기를 괴롭히는 미세먼지에 대해 여러 가지 추측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저널21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남북정상회담을 1주일 가량 앞둔 21일 오전 강북삼성병원 앞에 위치한 경교장에서 ‘남북제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