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다 길어’…후보 15人에 벽보길이만 10m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7/04/21 [13:45]

‘길다 길어’…후보 15人에 벽보길이만 10m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7/04/21 [13:45]
▲ 10m에 달하는 벽보. 이번 19대 대선에 출마한 후보는 총15명으로, 벽보길이만 10m에 달한다.   © 박영주 기자

 

“너무 긴데?” 오는 5월9일 진행되는 19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 수는 총 15명이다. 이 때문에 후보자들의 포스터를 이어붙인 길이만 10m에 달한다. 지나가던 행인들은 포스터를 바라보며 “후보가 너무 많다. 포스터가 너무 긴 것 아니냐”고 헛웃음을 쳤다.

 

19대 대선후보들의 선거벽보는 유권자들의 통행이 많은 건물 외벽 등에 설치되며  오는 22일까지 전국 8만7600곳에 설치된다. 

 

왼쪽부터 △1번 문재인(더불어민주당) △2번 홍준표(자유한국당) △3번 안철수(국민의당) △4번 유승민(바른정당) △5번 심상정(정의당) △6번 조원진(새누리당) △7번 오영국(경제애국당) △8번 장성민(국민대통합당) △9번 이재오(늘푸른한국당) △10번 김선동(민중연합당) △11번 남재준(통일한국당) △12번 이경희(한국국민당) △13번 김정선(한반도미래연합) △14번 윤홍식(홍익당) △15번 김민찬(무소속) 후보 순으로 벽보가 붙어있다. 

 

▲ 19대 대선에 출마하는 후보들의 벽보가 서울 서초구 양재동 인근에 걸려있다. 이번 대선후보는 15명으로 역대 최다다. 이 때문에 벽보길이만 10m에 달한다.  © 박영주 기자

 

▲ 한 행인이 2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걸린 대선후보 벽보를 살펴보고 있다.   © 박영주 기자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인들에게 ‘미세먼지’를 묻다
‘중국 미세먼지에 한국 피해 입어’ 질문에 중국인 대다수 ‘말도 안 돼’ 중국 정부의 환경보호정책에 대해서는 ‘일방적지지’ 보내는 중국인들 봄철 우리의 호흡기를 괴롭히는 미세먼지에 대해 여러 가지 추측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저널21
김구의 혼 서린 ‘경교장’…남북정상회담 의미 되새기다
남북정상회담을 1주일 가량 앞둔 21일 오전 강북삼성병원 앞에 위치한 경교장에서 ‘남북제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 70주년 기념식’이 열렸다. 이날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018...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저널21
[저널21] 중국의 고강도 환경보호정책…‘베이징 하늘을 바꾸다’
우리나라 언론의 주장을 살펴봤을 때 중국의 수도인 베이징 또한 미세먼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하지만 지난 11일 중국의 수도 베이징은 우리나라 서울의 하늘과 달리 티 없이 맑았다. 중국의 미세먼지가 모두 우...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