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adline News

[6·25전쟁 67주년] 역사를 기억하는 文대통령, 朴과는 모든게 달랐다

메인사진

사대주의 안보 아닌 ‘자주적 안보’ 지향…미국이 아닌 ‘우리’가 우선
6·25전쟁 67주년을 맞아 문재인 정부는 참전용사들에게 합당한 예우를 약속했다. 야권에서는 한미동맹을 등한시 하는 문재인 정부의 안보관이 불안하다는 지적을 하고 있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나라 국가유공자들을 극진히 예우하며 ‘자주적 안보’의 모...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썸네일s
> 건강/제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메디톡스, 美법원에 대웅제약 상대로 '보톡스 균주 도용' 소송
 
최재원 기자 기사입력 :  2017/06/15 [17:3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메디톡스가 미국에서 대웅제약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메디톡스는 지난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터 법원에 대웅제약, 대웅제약의 미국 파트너사 알페온 등을 상대로 도용관련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자사 보툴리눔 균주 및 제조공정 일체를 도용했다는 부분을 문제삼고 나섰다.

 

문제가 되고 있는 보툴리눔 톡신은 ‘보톡스’로 불리는 미용성형 시술용 바이오의약품으로, 메디톡스는 소장에서 자사 전직 직원 이모씨가 대웅제약의 연구개발 담당직원을 통해 자사 보툴리눔톡신 균주 정보를 전달하는 댓가로 12만달러(약 1억3000만원)의 대가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메디톡스는 그동안 대웅제약이 자사 보툴리눔 균주를 도용했다는 의혹을 꾸준히 제기해왔다.

 

한편, 대웅제약은 15일 이와 관련 “메디톡스의 주장은 사실 무근, 모든 법적책임 물을 것”이라는 자료를 내놨다.

 

문화저널21 최재원 기자 cj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철거 대신 보존 선택한 광주 '청춘발산마을
건강 +
음주·흡연 즐긴 사람이 체내 중금속 농도 높아
썸네일 이미지
인식 개선만으로도 실제 생활에서 음주, 흡연, 식습관 등의 변화를 가져와 ... / 신광식 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