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강/제약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미약품과 라이선스 계약한 美아테넥스 나스닥 상장
 
신광식 기자 기사입력 :  2017/06/16 [10: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아테넥스 경영진이 나스닥 상장을 축하하는 세레모니를 펼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한미약품)

 

한미약품의 경구용 항암제 기반기술인 오라스커버리를 도입한 미국 아테넥스사가 지난 14일 나스닥(NASDAQ)에 신규 상장됐다.

 

한미약품은 미국 아테넥스사의 상장으로 양사의 항암제 공동개발에 속도가 붙게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양사는 오라스커버리 플랫폼 기술을 이용해 현재 4개의 항암제를 개발하고 있다. 그 중 개발 진도가 가장 빠른 오락솔(HM30181A+파클리탁셀•유방암)은 현재 남미 8개국에서 임상3상을 진행중이다. 나머지 3종의 항암제 중 오라테칸, 오라독셀은 임상1상 중이고, 오라토포는 임상1상 허가를 받은 상태다. 

 

오라스커버리는 주사용 항암제를 경구용으로 전환하는 기반기술로, 한미약품은 2000년대초 7년여 동안의 연구 끝에 항암제의 경구 흡수를 방해하는 P-GP(P-glycoprotein)를 차단하는 물질 HM-30181A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양사가 추가 마일스톤 여부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지만 향후 개발이 성공해 상업화 되면 상당한 수준의 로열티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신광식 기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물위에서 즐기는 SUP요가를 아시나
저널21
대한민국 '최저임금 1만원' 적절한가
썸네일 이미지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중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 비중은 꾸준히 감소될 것이... / 조원석 기자
기획+
[르포] 동네카센터에 '2017 대한민국'을 묻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지만 고용 한파는 여전히 우리나라 경제의 발목을 잡고... /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