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일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일감 몰아주기’ 논란, 조원태 사장…김상조 눈치보나
대한항공 외 모든 계열사 대표이사 물러나는 조원태 사장
계열사 지분도 함께 정리, 대한항공에 무상 증여할 듯
 
임이랑 기자 기사입력 :  2017/06/16 [11: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대한항공 외 모든 계열사 대표이사 물러나는 조원태 사장

계열사 지분도 함께 정리, 대한항공에 무상 증여할 듯

 

▲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지난 15일 한진그룹은 조 사장이 대한항공을 제외한 한진그룹 계열사 대표이사에서 모두 물러난다고 밝혔다. (사진자료=대한항공 제공)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대한항공을 제외한 한진그룹 계열사 대표이사에서 모두 물러날 예정이다.

 

일각에선 문재인 대통령 취임 이후 재벌개혁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공정거래위원장에 김상조 교수가 내정된 것에 대해 한진그룹이 미리 손을 쓰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지난 15일 한진그룹은 조 사장이 △한국공항 △진에어 △유니컨버스 △한진정보통신 등 5개 그룹 계열사 대표이사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일감 몰아주기’라는 비판을 받아온 계열사 지분도 함께 정리한다. 해당 지분은 대한항공에 무상으로 증여될 계획이다.

 

이번 조치에 대해 한진그룹 관계자는 “핵심 영역에 집중해 경영 효율화를 꾀하고 충실한 기업 경영을 위한 사회적 요구에 발맞춰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계열사 일감 몰아주기 의혹 등 일각에서 제기된 바 있는 일부 오해들을 불식시키고 준법 경영 강화를 토대로 보다 투명한 경영 체제를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조 사장은 지난 2014년 3월 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대표이사에 취임한 후 올해 1월 대한항공 사장에 취임하는 등 그룹 경영 전반을 관리해왔다.

 

한편,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계열사 내부거래를 통해 한진그룹 총수 일가에 부당한 이익을 제공했다며 대한항공 법인과 조 사장을 검찰에 고발했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iyr@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문화저널21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물위에서 즐기는 SUP요가를 아시나
저널21
대한민국 '최저임금 1만원' 적절한가
썸네일 이미지
매출액 대비 인건비 비중이 늘어나면서 영업이익 비중은 꾸준히 감소될 것이... / 조원석 기자
기획+
[르포] 동네카센터에 '2017 대한민국'을 묻다
썸네일 이미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섰지만 고용 한파는 여전히 우리나라 경제의 발목을 잡고... / 임이랑 기자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