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관장 조선총독부史 논란’에 인삼공사 “진실된 부분 홍보할 것”

법원, “정관장은 조선총독부가 만든 것” 주장한 60대 무죄 선고
인삼공사 “재판 결과에 대한 입장 없어”…“정관장 상표 정식 기록은 1959년”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7/06/19 [10:07]

‘정관장 조선총독부史 논란’에 인삼공사 “진실된 부분 홍보할 것”

법원, “정관장은 조선총독부가 만든 것” 주장한 60대 무죄 선고
인삼공사 “재판 결과에 대한 입장 없어”…“정관장 상표 정식 기록은 1959년”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7/06/19 [10:07]


법원, “정관장은 조선총독부가 만든 것” 주장한 60대 무죄 선고

인삼공사 “재판 결과에 대한 입장 없어”…“정관장 상표 정식 기록은 1959년” 

 

‘정관장은 세금수탈을 위해 조선총독부가 만들었다’는 내용의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린 60대에게 무죄가 선고됐다.

 

전주지방법원 형사3단독(이배근 판사)은 18일 "정관정은 1940년대 초 홍삼과 위조 고려삼이 범람하자 조선총독부에서 만든 것“이라며 ”A씨의 영상물에는 ‘1940년대 조선총독부가 만든 정관장’이라고 썼을 뿐 한국인삼공사 홍삼제품을 연상시키는 부가적인 표현은 없다“고 1무죄판결의 이유에 대해 판시했다. 

 

A씨는 지난 2015년 4월 29일 인터넷 유튜브에 ‘정관장은 1940년 조선총독부에서 세금수탈을 위해 만든 상표’라는 내용의 영상물을 올림 혐의로 기소됐다. ‘정관장’은 (주)한국인삼공사가 판매 중인 홍삼제품의 브랜드이다. 

 

A씨는 법정에서 “영상물을 게재한 것은 맞지만 허위사실이 아니고 인삼공사를 비방할 목적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조선총독부가 만든 단어를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특산품의 상표로 사용하는 게 적절한 것인가의 문제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관심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며 “A씨 목적이 ‘정관장’이라는 상표 유래를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한 것으로 보이고 수사가 진행되자 한국인삼공사도 홈페이지에서 ‘정관장의 유래’에 관한 내용을 삭제해 위법성이 없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인삼공사 관계자는 “검찰에서 기소된 사항이라 재판 결과에 대한 입장을 밝히긴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홈페이지 삭제는 이번 재판과 관련해 삭제한 것이 아닌 리뉴얼 과정에서 부적절한 내용, 안 맞는 부분에 대해 수정을 하다 보니 삭제를 한 것”이라며 “정관장 홍삼의 경우 1899년도부터 시작해 대한민국 정부 삼정과에서 만들어 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관장이라는 상표가 정식으로 사용된 기록은 정부수립 이후 59년 홍콩 성도일보에서 정관장 브랜드를 최초 홍보할 때부터 정확한 기록이 남아 있다”고 강조하면서 “이번 재판 결과와 관련해 진실 된 부분을 홍보해야 할 부분이 있을 것 같다. 해당 사항은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iyr@mhj21.com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알고먹자
[알고먹자] 글루코사민, 효과 있다? 없다?
글루코사민은 알레르기가 없는 사람에게 효과를 발휘할까? 한마디로 요약해서 말한다면 '효과 없음'이다. 앞서 언급했듯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의 경우 효능보다 부작용이 더 크기 때문에 효과적이라 할 수 없다. 건...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소비/트렌드
폐비닐 대란에 ‘과대포장’…고심 깊어진 제과업체
폐비닐·폐플라스틱 대란 이후 환경부가 수거책임을 지자체로 돌리고 국민들을 상대로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도록 독려하고 있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해결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소비자들의 의식개선도 필요하지만 ...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인터뷰
[GO! 강소기업] 셈소닉, "청년들이 꼭 취업하고 싶은 기업 만들 것"
초정밀 가공, 12년간 한우물 “처음에는 직원한명과 둘이서 미래 신기술에 대한 가능성만을 보고 오로지 젊음과 도전정신 하나로 시작했는데, 어느덧 12년 이란 시간과 경험이 쌓였다. 말 그대로 한우물만 파 온 것...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인터뷰
[인터뷰] 참여연대 “삼성증권 사태, 금융당국의 허점 방치가 원인”
삼성증권의 ‘유령주식’ 사태로 금융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우리나라 주식 시장의 허점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국내 주식 투자자인 ‘개미’들의 분노는 극에 달하고 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 6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경제일반
썸네일 이미지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경제일반
삼성 따라하는 현대차(?)…모비스·글로비스 분할합병 의혹
최근 현대차그룹이 지배구조개편을 통한 ‘출자구조 재편’ 추진방안을 발표하고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 사이의 분할합병 비율을 0.61대 1로 결정했지만, 참여연대가 비율의 적절성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이...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6.13지방선거] 박원순 '3선 도전' 공식 선언…"10년 혁명 완성하고파"
정치일반
[6.13지방선거] 박원순 '3선 도전' 공식 선언…"10년 혁명 완성하고파"
박원순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3선 도전 출사표를 냈다. 박 시장은 12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시민 한사람의 삶이 빛나는 서울, 천만개의 꿈이 자라고 실현되는 서울, 그런 서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MJ포토] 청명한 하늘 되찾은 베이징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