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정치쇼도 어설픈 자유한국당…돌아온 건 '조롱뿐'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7/09/08 [15:04]

[기자수첩] 정치쇼도 어설픈 자유한국당…돌아온 건 '조롱뿐'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7/09/08 [15:04]
 © 박영주 기자

감자캐기, 수해복구작업, 보이콧, 피켓시위, 청와대 방문, 해병대 체험까지. 자유한국당에서 연일 다양한 형태의 ‘정치쇼(Show)’를 이어가고 있지만 돌아오는 현실은 냉담하다. 욕을 듣더라도 관심을 받는 것이 나은데, 아예 관심에서조차 멀어졌다. ‘자유한국당 패싱(passing)’이 현실화되는 모양새다.  

 

지난 6일 점심, 군부대 방문에 앞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일제히 국회 본청 큰식당을 찾았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줄지어 식판을 손에 들고 밥을 담았지만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았다. 식당에서 식사를 하던 일반 참관객들도 한번 시선을 던지다 말았다. “문재인 대통령 흉내 내나봐”라는 조롱 섞인 농담도 여기저기에서 나왔다.  

  

오후에 군부대를 방문한 것도 뒷말이 무성했다. 군인권센터는 8일 논평을 통해 “자체 확인결과, 자유한국당은 방문 전날인 5일 일과시간 종료를 앞둔 오후 3시께 방문을 통보하고 이후 방문 인원도 계속 수정하는 무례를 일삼았다”며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장병들이 큰 고초를 겪었다”고 폭로했다. 

 

6시 퇴근인데 5시반에 일을 맡기는 직장 상사랑 다름없다는 비아냥과 함께 군대도 안다녀온 사람들이 국민이 하라는 일은 안하고 세금으로 병영 체험하러 다닌다는 질타가 쏟아졌다. 

 

야당놀이도 하려면 제대로 하라는 이야기도 무성하다. 이젠 정치쇼도 하려면 세련되게 해야 한다. 최근 자유한국당의 행보들은 과거 정치에서나 먹힐 수 있었던 이른바 '구시대 버전 정치쇼'다. 예전 같으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면 잘한다 소리를 들었을텐데 지금은 아예 관심도 끌지 못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내에서도 이러한 민심에 적잖이 당황하는 모습이다.  

 

‘안보는 보수’라는 아이덴티티도 빛이 바랜지 오래다. 지난 4일 북한 6차 핵실험 규탄 결의안은 보이콧을 선언한 자유한국당을 빼고 더불어민주당, 국민의당, 바른정당만 참석한 가운데 채택됐다. 안보문제에 있어서도 정치권이 철저히 자유한국당 패싱을 시전하는 모양새다.

 

▲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로텐더홀 계단에서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박영주 기자

 

자유한국당이 보이콧을 통해 꿈꿨던 것은 제1야당으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지지층을 결집해 여당에 버금가는 힘을 보이는 것이었을지 모른다. 하지만 현실은 “자유한국당 없이도 문제될 것 없다. 차라리 빼고 가는 것이 수월하다”는 식이다. 이를 위해 더불어민주당은 국회 선진화법 개정까지 언급하고 있다.

 

최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입버릇처럼 하는 말이 있다. “우리가 아무리 뭘 해도 요즘은 언론이 그냥 단신처리 해버리거나 기사를 안 써준다. 믿을게 못 되는 언론”이라는 것이다. 하지만 왜 언론이 자유한국당의 행보를 심도 있게 다루지 않는지, 그 이유에 대해서 한번이라도 생각해볼 필요가 있겠다.  

 

“왜 국회의원들이 우리 세금으로 놀고먹는 것을 뉴스로 봐야 합니까?”라는 국민의 목소리, 국민을 위한 정치가 아닌 일개 ‘정치놀음’이나 할거면 정치판에서 빠지라는 국민의 매서운 일침을 새겨듣지 않는 이상 ‘자유한국당 패싱’은 현실화 될 것이다. 야당으로서 활동한지 4개월, 정신 놓고 있다간 패싱이 아니라 정말 정치판에서 사라질 수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pyj@mhj21.com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6.13지방선거] 조배숙 “한국GM, 노동자들에 책임 떠넘겨”
인터뷰
[6.13지방선거] 조배숙 “한국GM, 노동자들에 책임 떠넘겨”
산은·정부 태도 일축…“선제적으로 대응 못한 것도 잘못” 한국GM, 이사회·주주총회 소집…“만기 연장될 것으로 예상” 전북지사 출마설 ‘솔솔’…“전혀 고려하고 있지 않은...
인터뷰
썸네일 이미지
[6.13지방선거] 전북도지사 출마 김춘진 “여론조사 신경안써”
인터뷰
[6.13지방선거] 전북도지사 출마 김춘진 “여론조사 신경안써”
여야가 본격적으로 오는 6.13 지방선거 체제에 돌입하는 가운데, 김춘진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위원장이 지난 13일 전북도지사 출마를 전격 선언했다. 김 위원장은 여론조사 결과에 신경쓰지 않고 전북을 상징적인 ...
문화
썸네일 이미지
쿠바출신 타니아 브루게라, 영국 '현대커미션' 전시작가로
문화
쿠바출신 타니아 브루게라, 영국 '현대커미션' 전시작가로
쿠바 출신 작가 타니아 브루게라(Tania Bruguera)가 영구에서 개최되는 '현대 커미션(Hyundai Commission)' 2018 전시 작가로 선정됐다. 현대 커미션은 현대자동차 후원으로 영국 현대미술관 테이트 모던(Tate Modern)의 초대형 전시장인...
정치프레임
썸네일 이미지
서울시장에 안철수 미는 바른미래당, 미래는 ‘깜깜’
정치프레임
서울시장에 안철수 미는 바른미래당, 미래는 ‘깜깜’
여야가 오는 6.13 지방선거가 가까워지면서 바른미래당이 안철수 전 대표를 서울시장에 출마시키는 방안을 강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그러나 과연 승산이 있겠느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통합한지 일주일을 넘긴 ...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꿀벌이 만든 천연항생제, 프로폴리스
알고먹자
[알고먹자] 꿀벌이 만든 천연항생제, 프로폴리스
꿀벌의 몸에는 박테리아가 없다. 전염병에도 걸리지 않는다. 이는 꿀벌이 만든 벌집 속 ‘프로폴리스’라는 물질 덕분이다. 많은 꽃을 오가며 꿀과 화분을 채취하는 꿀벌은 유해 미생물에 노출돼 있지만, 벌집 안에 ...
산업/IT
썸네일 이미지
이통3사 ‘MWC 2018’ 출격…5G 주도권 놓고 ‘외교전’ 총력
산업/IT
이통3사 ‘MWC 2018’ 출격…5G 주도권 놓고 ‘외교전’ 총력
세계 모바일 시장의 흐름을 읽고 글로벌 시장으로 외연을 넓힐 수 있는 MWC(Mobile World Congress)가 오는 26일(현지시간)부터 나흘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라 그란 비아(Fira Gran Via)’ 전시장에서 열리는 가...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이번엔 성공할까 기아 플래그쉽 ‘THE K9’가 돌아온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