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한 지붕 두 가족’…비례대표 의원들 거취는

통합파 “절대 출당 불가”…반대파 “安 내로남불”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1/12 [17:18]

국민의당 ‘한 지붕 두 가족’…비례대표 의원들 거취는

통합파 “절대 출당 불가”…반대파 “安 내로남불”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1/12 [17:18]

통합파 “절대 출당 불가”…반대파 “安 내로남불”

출당조치 가능성 떨어져…비례대표 내놔야 ‘소신 정치’ 명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통합 추진으로 내홍이 극으로 치닫는 가운데, 통합반대파 비례대표 의원들의 거취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통합찬성파의 출당 불가 방침으로 이들이 과거 김현아 새누리당 의원과 비슷한 상황을 겪을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국민의당 비례대표 의원은 총 13명으로 이중 김수민·김중로·신용현·오세정·이동섭·이태규·채이배 의원은 찬성파로 분류되고, 박주현·이상돈·장정숙 의원은 반대파로 분류된다. 김삼화·박선숙·최도자 의원은 중립으로 꼽힌다.

 

안 대표가 전당원투표 실시 이후 통합을 강하게 밀어붙여 결국 분당 수순까지 밟게 되자 박주현·이상돈·장정숙 의원은 출당시켜줄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안 대표를 포함해 통합파에서는 비례대표 의원들을 절대로 제명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비례대표 의원 역시 국민들에 의해 선출된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에 출당조치를 해줄수 없다는 것이다. 

 

이에 반대파인 유성엽 의원은 "안 대표가 출당조치를 하지 않을 정도로 망가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고, 최경환 의원은 "자기가 할 때는 괜찮고 당사자가 되니까 내로남불 태도를 보이고 있지 않냐"며 반발했다.

 

이와 같은 상황은 지난해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에서도 있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사태로 당내에서 계파갈등이 불거졌고, 결국 '탈박'(탈박근혜) 의원들이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을 창당했다.

 

이 과정에서 바른정당에 합류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김현아 의원의 거취가 논란이 일었다. 비례대표인 김 의원은 새누리당의 출당조치 없이 당적을 옮길 수 없는데 바른정당 소속 의원인 것처럼 활동했기 때문이다.

 

당시 바른정당이 창당발기인대회를 열기 전까지도 김 의원의 출당조치를 요구했지만 결국 이뤄지지 않았고, 새누리당은 김 의원에게 '당원권 정지 3년'이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이후 김 의원은 당내에서 한마디로 '왕따'를 당했다. 

 

그러면서 국민의당 반대파 비례대표 의원들이 당적을 정리하지 못하면 김 의원과 같은 상황을 겪을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 의원보다 수적으로는 나은 상황이지만 징계를 받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렇게 되면 국회의원 신분을 갖고도 의정활동에 차질이 생긴다. 이럴 바에 반대파 비례대표 의원들이 국민의당을 탈당하고 개혁신당에 합류해 다음 선거에서 기회를 찾는 것이 향후 정치행보에서 "소신껏 정치를 한다"는 명분을 세울 수 있다.

 

통합파쪽에서는 반대파 비례대표의 출당조치를 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비례대표 의원들이 자진 탈당하면 그 자리를 후순위가 자동으로 승계하도록 돼 있는데 지난 2016년 총선 당시 국민의당이 발표한 18명의 비례대표 명단중에서 후순위인 14~18번 후보자 5명이 모두 '안철수계'로 분류된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통합파가 당 분위기를 떠나 출당조치를 결정하느니 반대파가 스스로 비례대표직을 내려놓고 떠나길 기다리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통합파와 반대파 모두 비례대표 한 석이 아쉬운 상황이다. 통합을 하든, 새로운 당을 창당하든 국회의원 의석 하나라도 보유해야 원내교섭단체 지위 확보 여부가 결정되고, 이에 따라 정당보조금도 더 많이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대파가 이르면 이번 달 말이나 다음 달 초쯤에는 개혁신당을 창당하겠다는 방침이어서 안 대표와 국민의당 지도부를 향한 비례대표 의원들의 출당 요구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song@mhj21.com

이주의 코스메틱
썸네일 이미지
[Weekly’s New, 7월 3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이주의 코스메틱
[Weekly’s New, 7월 3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베리떼, 블리블리, 뉴스킨코리아, 리즈케이, 헤라, 오휘, 비욘드, 키엘, 라포랩, 아리얼, 저스트고고, 제이준코스메틱, 뷰디아니가 7월 셋째주 신제품을 출시했다. 여름철 땀이나 피지에 번지지 않는 데일리 메이크...
경제일반
썸네일 이미지
경중연 광명진흥회,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으로 성장할 것”
경제일반
경중연 광명진흥회,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으로 성장할 것”
(사)경기중소기업연합회 서부지회, 정기모임 및 광명진흥회 발대식 개최  경기도 광명시 중소기업인들이 공동 발전을 도모하고 상생 발전 및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진흥회를 결성하고 공식 출범을 알리는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매뉴얼만 지켰어도…동두천 어린이집 차량사고, 왜 터졌나
사회일반
매뉴얼만 지켰어도…동두천 어린이집 차량사고, 왜 터졌나
“내릴 때 인원체크를 제대로 했더라면. 담임 선생님이 바로 어머니한테 전화를 해서 아이가 왜 안왔는지 확인했더라면. 매뉴얼대로만 했으면 발생하지 않았을 사고다. 너무 안타깝다” 초복(初伏)이었던 지난 17...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큼직한 매력의 ‘브라질 너트’ 과하면 독
알고먹자
[알고먹자] 큼직한 매력의 ‘브라질 너트’ 과하면 독
사이즈도, 맛도 만족스러워 인기를 끌게된 브라질 너트는 단백질은 물론 각종 영양분이 풍부해 있어 우리 몸에도 좋다. 하지만 많은 양을 먹으면 오히려 우리 몸에 독이 된다는 사실은 많이 모르고 있는 것이 사실이...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막말에 고성까지 ‘국가혈액관리’ 토론회…적십자 강변 쏟아져
저널21
막말에 고성까지 ‘국가혈액관리’ 토론회…적십자 강변 쏟아져
최근 대한적십자사를 중심으로 혈액백 입찰 논란, 면역검사 시스템 논란 등이 끊이질 않는 가운데 ‘국가 혈액관리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가 국회에서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패널들은 대한적십자사에서 발...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권성동·염동열 불구속 기소…소득없이 끝난 수사
정치일반
권성동·염동열 불구속 기소…소득없이 끝난 수사
강원랜드 채용 비리를 수사하던 검찰은 권성동‧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을 불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방탄국회 때문에 주요 혐의자로 꼽히는 현직 국회의원 구속에 실패한 독립 수사단은 수사외압과 관련한 ‘항...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내년도 최저임금 8,350원, 노동계와 사용자 · 자영업자 모두 반발
사회일반
내년도 최저임금 8,350원, 노동계와 사용자 · 자영업자 모두 반발
소상공인연합회, “‘일방적 결정’…소상공인 모라토리움 실핼할 것“ 편의점업계 도 반발 거세 최저임금위원회가 2019년도 최저임금을 8,350원으로 결정한데 대해 노동계는 물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편의점업계 ...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방사능덩어리 태국산 라텍스 “믿고 구매한게 죄인가”
사회일반
방사능덩어리 태국산 라텍스 “믿고 구매한게 죄인가”
최근 대진침대에서 방사능 물질인 라돈이 검출돼 국민불안이 커진 가운데 태국 여행에서 많이들 사들여 오는 라텍스 매트리스와 라텍스 베개 등에서도 라돈이 검출돼 파장이 커지고 있다. 라돈이 검출되는 라텍스 제...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국산맥주의 기괴한 역수입…기울어진 운동장 해결될까
소비/트렌드
국산맥주의 기괴한 역수입…기울어진 운동장 해결될까
최근 국책연구기관이 맥주에 매기는 세금기준을 ‘출고가격’에서 ‘용량’으로 바꾸는 개편안을 내놓으면서, 가격경쟁력에서 수입맥주에 밀리던 국내 주류업계가 환영의사를 밝혔다. 하이트진로‧OB‧롯데주류 등 ...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민의당 비례대표 의원 거취 관련기사목록
광고
[MJ포토] 경중연 광명진흥회, 발대식 갖고 공식 출범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