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정상회담] 찬물 끼얹는 한국당…洪 “김정은 평화쇼 안믿어”

아사히TV 인터뷰 통해 “정상회담 지지하는 계층은 좌파 뿐”

송가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4/27 [10:55]

[2018 정상회담] 찬물 끼얹는 한국당…洪 “김정은 평화쇼 안믿어”

아사히TV 인터뷰 통해 “정상회담 지지하는 계층은 좌파 뿐”

송가영 기자 | 입력 : 2018/04/27 [10:55]

아사히TV 인터뷰 통해 “정상회담 지지하는 계층은 좌파 뿐”

김성태 원내대표 “보여주기식 감성팔이 아닌 성과얻는 회담돼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이 11년만에 마주앉아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남북정상회담을 시작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찬물을 끼얹는 모양새다. 홍준표 당대표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겨냥해 "김정은의 위장 평화쇼를 믿지 않는다"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일본 아사히TV가 지난 24일 홍 대표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이 인터뷰에서 홍 대표는 "남북정상회담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제재를 피하기 위한 제스처에 지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이어 "과거 두 번의 남북정상회담처럼 경제 제재로 체제 유지가 곤란한 북한을 살려주기 위해 정상회담이 이뤄지고 있다. 초조하게 성과를 내려고 하면 미국이나 한국은 또 한번 북한에 속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한국 여론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적극적으로 지지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 지지하는 계층은 좌파 뿐"이라며 "과거 두 번의 남북정상회담처럼 경제 제재로 체제유지가 곤란한 북한을 살려주기 위해 정상회담이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이번에 발표한 것은 핵 폐기 선언이 아니라 핵 보유 선언이어서 회담 목적에 전혀 맞지도 않는다"고 강조했다.

 

원내지도부도 홍 대표의 비판에 힘을 실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남북정상회담을 공동시청한 뒤 "이번 회담은 보여주기식 감성팔이가 아니라 완전한 북핵폐기와 한반도 평화 체제를 향한 발전적 남북관계를 성취하는데 실질적 진전을 보여주는 회담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의미 있는 성과를 얻는 회담이 되기를 기원하면서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회담을 계속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문화저널21 송가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남북정상회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