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수출입銀 ‘희망씨앗 대학생봉사단 6기’ 발대식 개최

전국 9개지역 100명의 대학생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04/29 [23:09]

수출입銀 ‘희망씨앗 대학생봉사단 6기’ 발대식 개최

전국 9개지역 100명의 대학생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04/29 [23:09]

전국 9개지역 100명의 대학생

지역 맞춤형 봉사활동 직접 기획·실행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이 ‘희망씨앗 대학생 봉사단’을 통해 각 지역의 자원봉사 유관기관 및 전문 NGO와 연계해 지속가능한 봉사활동을 펼친다. 수은은 8개월 과정의 팀별 활동이 끝나면 평가를 통해 우수 봉사단원을 선정해 해외 봉사활동 기회를 부여할 예정이다.

 

수은은 서울 방화동에 위치한 국제청소년센터에서 ‘수은 희망씨앗 대학생 봉사단 6기’ 발대식을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 한국수출입은행은 서울 방화동에 위치한 국제청소년센터에서 ‘수은 희망씨앗 대학생 봉사단 6기’ 발대식을 열었다고 29일 밝혔다.(사진제공=한국수출입은행)  

 

이번에 발대식을 갖춘 대학생 봉사단은 전국 9개 권역 10개팀 100여명의 대학생들로 구성됐다. 아울러 지역사회에 적합한 맞춤형 봉사활동을 대학생들이 직접 기획하고 수요처 섭외와 협력, 준비, 실행 등 전 단계에 걸쳐 주도적으로 참여할 방침이다.

 

수은 희망씨앗 대학생봉사단은 출범 직후 아동과 노인, 다문화 가정 등 전통적 복지대상을 중심으로 봉사활동을 펼쳐오다가 점차 여가문화와 안전, 교육, 고령화, 환경 등의 이슈를 중심으로 활동내용을 확대해왔다.

 

봉사단은 발대식에 이은 오리엔테이션을 통해 봉사활동에 필요한 기초소양 교육을 이수하고, 봉사주제에 대해 토론하고, 팀워크를 다지는 시간을 보냈다.

 

신덕용 수은 상임이사는 이날 발대식에서 “희망씨앗 대학생 봉사단은 우리가 꿈꾸는 사회로 한걸음 더 나아가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활동시간 동안 뿌린 희망씨앗들이 또 다른 희망의 열매로 자라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수은은 ‘희망씨앗 프로그램’을 통해 저소득층, 다문화·탈북 가정, 해외 빈민 등 국내외 소외이웃을 대상으로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펼치고 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에어맵 코리아’ 소개하는 KT 이동면 사장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