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민주화운동 38주년, 전두환에 쏟아지는 국민적 비난

경호중단 촉구 청원 올라와…“세금으로 왜 범죄자 보호하나”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5/18 [11:19]

5·18 민주화운동 38주년, 전두환에 쏟아지는 국민적 비난

경호중단 촉구 청원 올라와…“세금으로 왜 범죄자 보호하나”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5/18 [11:19]

경호중단 촉구 청원 올라와…“세금으로 왜 범죄자 보호하나”

얼마전 전두환 집 마당 소나무에 벼락 떨어져…‘하늘이 노한 것’

 

5‧18 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에 힘이 실리면서 전두환에 대한 국민적 비난여론도 들끓어 오르고 있다. 

 

현재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경찰의 경호‧경비를 중단하라고 촉구하는 청원이 올라왔으며, 지난5월3일 전두환의 집 마당의 소나무에 벼락이 친 것을 놓고 ‘하늘도 노한 것’이라는 비아냥이 쇄도하고 있다. 

 

▲ 전두환·노태우 경찰 경호 중단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이 올라와있다. (사진=청와대 청원게시판)  

 

지난17일 군인권센터와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 전국민족민주유가족협의회는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내란범 전두환‧노태우 경찰 경호 중단 국민청원’이라는 이름의 청원을 넣었다. 현재 4351명이 동참했다. 

 

현재 두 전직 대통령의 경호에는 연간 9억원의 국세와 함께 180여명의 경찰인력이 투입되는데, 전직 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에 따라 무기징역과 징역17년을 선고받았던 두 사람이 경호‧경비 예우를 받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주장이다. 

 

시민단체들은 “전두환‧노태우는 12.12 군사반란, 5.17 내란의 수괴이자 5.18 광주 학살의 원흉으로 헌정질서를 짓밟아 한국 현대사에 돌이킬 수 없는 오점을 남긴 범죄자다. 법의 단죄가 이뤄지고 20년이 지난 오늘까지 권력 찬탈을 위해 군대를 동원해 국민을 살해한 이들을 혈세로 경호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 비난했다.

 

그러면서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입대해 의경으로 군무중인 청년들에게 내란수괴 경호의 임무를 주는 것은 매우 수치스럽고 모욕적인 일”이라 지적하기도 했다. 

 

5‧18 기념재단 박석무 이사장은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며칠 전인 5월3일 벼락이 쳤다”며 “그날 조비오 신부님이 ‘헬기 발포가 있었다’는 증언을 했는데 (전두환이) ‘신부라는 가면을 쓴 사탄’이라고 이야기해서 사자 명예훼손으로 기소됐다. 그런데 그날 전두환씨 집 마당에 있는 소나무를 벼락이 때렸다는데 ‘하늘도 역시 눈을 감지 않는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하기도 했다. 

 

실제로 3일 낮12시쯤에 전씨의 집 마당 경비초소 옆 소나무에 벼락이 떨어졌다. 이날은 공교롭게도 전씨가 헬기발포가 있었다고 증언한 故조비오 신부를 모욕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날이었다. 이 때문에 많은 이들은 ‘죄를 뉘우치지 않는 전두환에 하늘이 노한 것’이라 비난했다.

 

박 이사장은 “지금 가장 중요한 것은 누가 발포명령을 내렸느냐다. 서로 아니라고 그러는데 지휘 체제에 대한 규명이 제일 중요하다”며 “아직까지 5.18 진상이 전혀 안밝혀진거나 같다”고 비판했다.

 

그는 최근 전두환 회고록을 쓴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이 ‘미국 문서에 (전두환이라는 최고 권력자의 소행이라고) 써 있으면 그걸 믿느냐. 아니다’라고 해명한 것에 대해서도 “참 가소로운 일인데 닭 잡아먹고 오리발 내민다고 그들의 잘못을 전혀 인정하지 않기 위해 생떼같은 거짓말을 하고 있다. 그런 것들이 비밀자료로 풀리고 있으니까 (증거가) 나오리라고 본다”고 일침을 놓았다. 

 

한편, 18일 오전 10시부터 국립 5‧18묘지에서 개최되고 있는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은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라는 주제로 열렸다. 이날 기념식에는 영화 택시운전사로 이름이 알려진 故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덜트 라우트 브람슈테트와 故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씨가 참석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BHC 가맹점協 배제 국감서 질타… 김상조 “을 협상력 높여야”
소비/트렌드
BHC 가맹점協 배제 국감서 질타… 김상조 “을 협상력 높여야”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BHC가 최근 울산의 한 가맹점에 계약해지를 통보한 것과 관련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이 “갑을관계를 해소하려면 을들의 협상력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페이백·불법대출…농협중앙회 답 없는 ‘모럴 헤저드’
금융/증권
페이백·불법대출…농협중앙회 답 없는 ‘모럴 헤저드’
농협중앙회, 임직원 대상 0%대 금리 주택구입자금 대출 지역농협조합에 대한 감사 체계 부실, 고객 돈 횡령 사건 낳아 캐나다 210억 불법대출 의혹 관련 세무조사 진행   우리나라 ...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보증조건 변경’…시중은행, 비대면 전세자금대출 ‘일시중단’
금융/증권
‘보증조건 변경’…시중은행, 비대면 전세자금대출 ‘일시중단’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KB국민, 우리, NH농협, IBK기업은행을 비롯한 시중은행들의 비대면 전세자금대출이 중단됐다. ...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AI와 제약의 만남…“신약개발비용 10분의 1로 줄어들 것”
저널21
AI와 제약의 만남…“신약개발비용 10분의 1로 줄어들 것”
“희귀질환 치료제는 투자비 회수가 어려워 제약사들이 신약개발 우선순위에서 빼지만, AI 신기술을 신약개발에 접목하면 비용이 10분의 1정도로 줄어 희귀질환에 대한 연구도 가능할 것이다. 똑같은 비용으로 생...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전북대학교 총장 선거 두고 ‘잡음’
사회일반
전북대학교 총장 선거 두고 ‘잡음’
 전북대학교가 총장 선거를 앞두고 연일 ‘잡음’에 시달리고 있다. 먼저 논란이 된 것은 현 총장인 이남호 총장이 과거 선거공약에서 4년 단임을 약속해놓고 이번 총장선거에 재등장한 것을 두고 다른 후보자들의 반발...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차세대 여권 북한여권과 비슷(?)…"글쎄" 12월 최종 결정
사회일반
차세대 여권 북한여권과 비슷(?)…"글쎄" 12월 최종 결정
 2020년부터 발급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 시안이 공개됐다. 문화체육관광부와 외교부가 15일 공개한 여권시안은 지난 2007년 이들 기관이 공동으로 주관한 '여권 디자인 공모전' 당선작(서울대 디자인학부 김...
정치일반
썸네일 이미지
나경원 의원 문재인 대통령 향해 "촛불타령 그만해야"
정치일반
나경원 의원 문재인 대통령 향해 "촛불타령 그만해야"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촛불타령 그만하고 온 국민의 대통령으로 거듭나라”고 말했다. 나경원 의원은 “박근혜 정권의 잘잘못을 차치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이제 대한민국의 대통령”이라...
편집국21
썸네일 이미지
[끼적끼적] 국회로부터 날아든 국정감사 초대장
편집국21
[끼적끼적] 국회로부터 날아든 국정감사 초대장
문재인 정부의 사실상 첫 국정감사가 지난 10일부터 열리고 있다. 올해도 어김없이 국정감사장에서 제기된 이슈가 지면을 달구는 모습이다. 올해 국정감사는 시작 전부터 증인·참고인 목록에 대중에게 익숙한 두 이...
산업/IT
썸네일 이미지
재벌총수 계열사 간 내부거래 '더 늘었다'
산업/IT
재벌총수 계열사 간 내부거래 '더 늘었다'
내부거래 총액, SK 42조8000억원→현대자동차 31조8000억원→삼성 24조원 순 공정거래위원회가 기업들의 내부거래 현황을 공개하고 압박에 돌입했다. 골자는 10대 기업의 ‘계열사 간 내부거래’가 크게 늘었다는 것인데, 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TIME & INSTRUMENT' 대표작품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