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금호타이어 ‘나이트 레이스’ 우승 기원 행사 마련

금호타이어, 엑스타 레이싱팀 선전 기원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08/10 [13:41]

금호타이어 ‘나이트 레이스’ 우승 기원 행사 마련

금호타이어, 엑스타 레이싱팀 선전 기원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08/10 [13:41]

금호타이어, 엑스타 레이싱팀 선전 기원

국내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 일환, 우승 기원행사 마련

 

금호타이어가 오는 11일 인제 스피디움 서킷에서 열리는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캐딜락 6000 클래스’ 5라운드 경기 현장에서 후원팀인 ‘엑스타 레이싱’ 팀의 우승을 기원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금호타이어는 국내 최대 모터스포츠 대회인 CJ슈퍼레이스가 이번 경기로 시즌 중반을 넘기며 ‘엑스타 레이싱팀’의 선전을 기원하고 국내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의 일환으로 대회를 알리고자 우승 기원 행사를 마련했다고 10일 밝혔다.

 

▲ 금호타이어는 국내 최대 모터스포츠 대회인 CJ슈퍼레이스가 이번 경기로 시즌 중반을 넘기며 ‘엑스타 레이싱팀’의 선전을 기원하고 국내 모터스포츠 저변 확대의 일환으로 대회를 알리고자 우승 기원 행사를 마련했다고 10일 밝혔다.(사진제공=금호타이어)    

 

시즌 중 유일하게 밤에 열리는 이번 ‘나이트 레이스’는 연일 폭염으로 지친 관람객들에게 한여름 밤 형형색색으로 빛나는 레이싱 머신들의 시원한 경주로 특별한 재미를 선사할 방침이다.

 

나이트 레이스는 조명탑 불빛이 있지만 어둠으로 인해 시야가 제한되고, 커브와 오르막 등이 많은 서킷 특성까지 더해지면서 드라이버들에겐 더욱 높은 수준의 집중력과 반응 속도가 요구된다.

 

또한 금호타이어 포토타임은 이날 오후 6시 40분부터 서킷에서 진행되는 그리드워크 시간에 엑스타 레이싱팀 레이싱카 앞에서 열린다. 행사에는 엑스타 레이싱팀의 김진표 감독, 이데 유지, 정의철 선수와 이효영, 유진, 유다연, 반지희 등 금호타이어 전속 레이싱 모델들이 참여한다.

 

또한 이번 대회에서는 특별히 화려한 조명으로 치장된 디제잉카의 퍼포먼스와 함께 DJ들이 선사하는 일렉트로 댄스 뮤직(EDM) 공연과 함께 LED 매직쇼도 준비돼 있다. 해질 무렵 진행되는 ‘달려요 버스’와 ‘택시타임’ 등의 이벤트도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금호타이어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