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中 진출 발판 마련한 휴온스, ‘휴톡스’ 수출계약 체결

중국 에스테틱 전문기업 아이메이커 테크놀로지社와 계약체결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09/14 [14:39]

中 진출 발판 마련한 휴온스, ‘휴톡스’ 수출계약 체결

중국 에스테틱 전문기업 아이메이커 테크놀로지社와 계약체결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09/14 [14:39]

중국 에스테틱 전문기업 아이메이커 테크놀로지社와 계약체결

“품목허가 노하우, 유통경험 활용해 中시장진출 성공시킬 것”

 

휴온스글로벌의 자회사 휴온스는 자체 개발한 보툴리눔 톡신 ‘휴톡스주(HU-014)’로 연간 약 1500억원 규모의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휴온스는 지난 13일 중국 에스테틱 전문 기업 아이메이커 테크놀로지(IMEIK TECHNOLOGY DEVELOPMENT CO.,LTD)社와 10년간 ‘휴톡스주’의 중국 독점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아이메이커 테크놀로지 JIAN JUN CEO(왼쪽)와 휴온스 엄기안 대표가 휴톡스주 독점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휴온스)  

 

휴온스의 중국 파트너인 아이메이커 테크놀로지社는 중국 전역에 약 3천여개의 성형외과 및 피부과 병원과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는 에스테틱 전문 기업으로, 중국 현지에서 2번째로 큰 규모의 네트워크를 자랑한다.

 

자체 필러 생산공장 및 연구소를 보유하고 있어 현지 에스테틱 업계에서 상당한 영향력을 확보하고 있으며, 자체 생산·유통하는 히알루론산 필러 ‘아이프레시 (IFRESH)’는 2017년 기준으로 중국내 판매 2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휴온스는 아이메이커 테크놀로지社를 통해 중국 현지 임상 및 품목허가를 추진할 예정이며, 품목 허가 이후부터 10년 동안 ‘휴톡스주’를 독점 공급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총 공급계약 규모는 양사 합의에 따라 밝히지 않기로 했다.

 

휴온스는 아이메이커 테크놀로지社의 대규모 네트워크를 활용해 공격적으로 중국 보툴리눔 톡신 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며, 현지 기업의 품목 허가 노하우와 유통경험을 활용해 ‘휴톡스주’의 중국 시장 진출을 성공시키겠다는 전략이다. 

 

또한, 현지에서 강력한 브랜드 파워를 보유한 아이메이커 테크놀로지社의 자체 히알루론산 필러 ‘아이프레시(IFRESH)’와 결합 마케팅 및 영업을 통해 매출 시너지를 창출할 것이라 기대했다. 

 

휴온스는 중국의 보툴리눔 톡신 시장이 매년 30~40%의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2017년 기준으로 약 1500억원 규모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며 휴톡스주를 중국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시키겠다고 밝혔다. 

 

휴온스 엄기안 대표는 “전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 중에서도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시장 중 하나인 중국 진출이 구체화 됐다는 점에서 이번 계약은 매우 의미가 깊다”며 “중국 파트너사와 함께 임상 및 품목 허가를 차질 없이 진행해 ‘휴톡스주’를 중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한편, 휴온스는 지난 4월 유럽 수출계약 체결을 시작으로 브라질·이란·러시아 등과 약 1900억원대 규모의 공급 계약을 연달아 체결하는 등 ‘휴톡스주’의 글로벌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삼바 분식회계 기자회견 하는 심상정·참여연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