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삼성, 협력사에 1조원 규모 대금 조기 지급

추석 맞아 협력사 자금 부담 완화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8/09/16 [17:44]

삼성, 협력사에 1조원 규모 대금 조기 지급

추석 맞아 협력사 자금 부담 완화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8/09/16 [17:44]

1조원 물품대금 조기 지급

협력사 자금부담 해소 기대

7천억 규모 협력사 펀드도

 

삼성이 추석 연휴를 맞아 협력사에 1조원 규모의 물품대금을 조기에 지급키로 했다.

 

16일 삼성전자 등에 따르면, 이는 기존의 지급일보다 1주일 정도 빠른 것으로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SDS,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물산, 삼성웰스토리 등 삼성의 10개 계열사가 참여한다.

 

삼성전자의 경우 이미 2011년부터 협력사 대금 지급 횟수를 월 4회로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추석 연휴를 앞두고 협력사의 자금 부담을 완화하는 차원에서 한 주 앞당겨 물품대금을 조기에 지급한다.

 

삼성전자는 특히 2005년부터 국내 최초로 협력사 물품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2010년부터는 은행권과 함께 1조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협력사에 시설 투자와 R&D 자금 등을 저리로 대출해 주는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또한 삼성전자와 디스플레이는 지난 20176월부터 1차 협력사가 2차 협력사에게 물품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30일 이내에 지급토록 지원하는 물대지원펀드도 운영하고 있다. 규모는 삼성전자가 5천억원, 삼성디스플레이가 2천억원 규모로 모두 7천억원에 달한다.

 

삼성 측은 지난 8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방안을 통해 1~2차 협력사 중심으로 운영해 온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을 3차 협력사까지 확대하기 위해 3차 협력사 전용 펀드를 추가로 조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3차 협력사 전용 펀드는 상생펀드 4천억원, 물대지원펀드 3천억원 등 총 7천억원으로 예상된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삼바 분식회계 기자회견 하는 심상정·참여연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