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버려지는 것들의 화려한 재탄생, 서애란 초대 개인전 ‘RE-'

주얼리 디자이너 서애란 개인전, 10월 20일까지 갤러리 자인제노

박명섭 기자 | 기사입력 2018/10/12 [10:26]

버려지는 것들의 화려한 재탄생, 서애란 초대 개인전 ‘RE-'

주얼리 디자이너 서애란 개인전, 10월 20일까지 갤러리 자인제노

박명섭 기자 | 입력 : 2018/10/12 [10:26]

주얼리 디자이너 서애란 개인전, 10월 20일까지 갤러리 자인제노

 

주얼리 디자이너 서애란이 ‘RE-'라는 주제로 개인전을 열고 버려지는 것들의 아름다운 재탄생을 보여준다.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자하문로 갤러리 ‘자인제노’에서 주얼리 디자이너 서애란의 초대개인전 오프닝 행사가 개최됐다.

 

▲ 버려지는 것들이 예쁜 주얼리로 재탄생한 서애란 초대 개인전 ‘RE-' 전시작품  © 박명섭 기자


오는 20일까지 진행되는 이번개인전은 리폼 · 리사이클 · 리뉴얼 · 리셋 · 리디자인 등 '다시' 라는 의미의 ‘RE-'를 주제로 기획된 것으로 버려지는 소뼈, 몽당색연필 등이 예쁜 장신구로 재탄생해 참관객들을 맞이했다. 

 

이날 현장에는 월곡주얼리산업진흥재단 이재호 이사장 및 아우룸 갤러리 백승철 대표, (사)한국귀금속보석디자인협회 이우나 부회장 등 업계 단체장 및 관계자들과 참관객들이 대거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 

 

전시회 메인작품인 둥근 모양의 목걸이 겸 브로치는 버려진 연필과 고무, 알루미늄 에노다이징(Anodizing)으로 만들어졌으며, 몽당색연필을 이용한 브로치와 상아 느낌을 낸 소뼈로 포인트를 준 목걸이 등이 참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서애란 작가는 “오래전부터 환경문제에 관심이 많아 버려지는 것들이 새로운 가치로 재탄생할 수 없을까 고민해왔다”면서 “버려지는 물건들과 서로 다른 각 물질의 혼융작업을 통해서 표현영역을 확장해 작은 조형물로 부활한 주얼리를 진심을 다해 표출해 봤다”고 설명했다. 

 

서 작가는 홍익대학교 미술대학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서울과학기술대학교에서 디자인학 박사학위를 받은 국가기술자격 보석감정사로, 현재 트레죠 주얼리 대표, (사)한국귀금속보석디자인협회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문화저널21 박명섭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