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등급 올리기 힘드네”…신용평가사 이의제기 수용률 ‘3% 불과’

이의제기 수용률 KCB 3.06%, 나이스 2.68%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10/12 [11:35]

“신용등급 올리기 힘드네”…신용평가사 이의제기 수용률 ‘3% 불과’

이의제기 수용률 KCB 3.06%, 나이스 2.68%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10/12 [11:35]

이의제기 수용률 KCB 3.06%, 나이스 2.68%

제윤경 의원 “부정적인 신용등급 이력, 1년 안에 회복시켜줘야 재기 가능”

 

신용평가회사의 고객신용등급 이의 제기수용률이 지나치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신용등급 회복을 꿈꾸는 사람들을 위한 신용평가 이의제기 시스템이 제구실을 못한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12일 국회 정무위 소속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용평가회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 2015년 9월부터 2018년 7월까지 약 3년간 고객이 자신의 신용등급에 대해 이의제기한 결과의 수용률이 KCB(코리아그레딧뷰로)의 경우 3.06%, 나이스의 경우 2.68%였다.

 

더욱이 제도 자체를 모르는 고객도 많은데다 수용률이 낮아 제도의 실효성이 없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 KCB 신용정보 이의제기 현황(자료제공=제윤경 의원실)    

 

신용평가등급 설명요구권 및 이의제기권은 지난 2015년에 도입된 것으로, 현재는 금융거래가 거절된 고객에 한하여, 본인의 신용평가에 활용된 개인신용정보의 정확성에 대한 확인을 요청할 수 있는 권리만 제한적으로 인정되고 있다. 이 제도는 말 그대로 개인이 직접 자신의 신용평가 결과가 나온 배경에 관해 설명을 요구하고 상향조정을 요청하는 것이다.

 

신용평가회사별로 이의제기권 반영 현황을 보면, 나이스 평가정보는 이 기간 총 6605건의 이의제기를 접수했고, 이 가운데 177건만 반영했다. 나머지 6428건은 기각했다. 이를 종합해 보해 반영률로 살펴봤을 때 2.67%에 불과했다. 그나마 반영률이 2016년 2.0%에서 지난해 3.1%, 올해 1~7월 3.6%로 조금씩 높아졌다. 

 

KCB의 경우 같은 기간 1만19건의 이의제기를 접수해 이 가운데 307건(3.06%)만 반영하고, 나머지 9712건은 기각됐다. 반영률은 2016년 2.86%에서 지난해 3.07%, 올해 1~7월 3.28%로 조금씩 높아졌다.

 

정부는 개인이 세금이나 건강보험료, 통신요금, 각종 공과금 납부실적을 신용평가사에 전달해 신용등급을 올릴 수 있도록 길도 열어놨지만, 정작 이의제기를 통해 신용등급이 상향조정되는 경우는 드물다.

 

일반 고객 가운데 이의제기 권한을 알고 있는 경우도 많지 않아 전체 고객 대비 이의제기 건수도 적은 편이다.

 

▲ 나이스 신용정보 이의제기 현황(자료제공=제윤경 의원실)    

 

나이스 평가정보에서 관리하는 고객 수는 올해 6월 말 기준 4559만8000여명이었으며, KCB의 경우 지난해 말 4588만7000여명이었다. 이의제기 접수 건수는 각각 6천건, 1만건으로 미미했다.

 

정부는 올해 1월 ‘개인신용평가체계 종합개선방안’을 내놓으며, 신용평가결과에 대한 설명요구·이의제기권을 지금보다 넓게 적용하여 모든 개인에게 금융회사 CB사에 대해 평가결과를 행사할 수 있도록 하고, 평가의 기초정보가 부정확할 경우, 정보 정정 청구 외에 신용점수 재심사를 요구할 권리를 신설한다고 밝혔지만 이마저도 홍보미흡과 실제 적용사례 미비로 실속없는 제도가 될지 우려된다고 제 의원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제 의원은 “부정적인 신용등급 이력은 1년 안에 회복시켜줘야 빠른 재기가 가능하다”며 “당국은 이의 신청권이 있다는 점을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이의제기) 반영률이 낮은 이유도 분석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국감 버리고 재선 택한 이남호 전북대 총장, 토론회서 뭇매
사회일반
국감 버리고 재선 택한 이남호 전북대 총장, 토론회서 뭇매
전북대학교 이남호 총장이 단임제 약속을 깨고 재선에 도전하면서, 총장 선거가 사실상 진흙탕 싸움이 되고 있다. 선거에 출마한 후보자들은 국감일정까지 버리고 재선에 몰두하고 있는 이 총장에게 일제히공격을 퍼...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가계대출 더 죈다…‘카드사·저축은행 DSR 시범도입’
금융/증권
가계대출 더 죈다…‘카드사·저축은행 DSR 시범도입’
정부의 가계대출 줄이기가 본격화된다. 현재 1금융권에 적용되던 DSR(총부채 원리금 상환 비율)이 앞으로 저축은행과 캐피털, 신용카드사에도 도입된다. 사실상 2금융권에서도 예전처럼 쉽게 대출을 받기 어려워질 ...
소비/트렌드
썸네일 이미지
20살 된 ‘참이슬’ 누적 판매량 보니 성인 1인당 716병 마신꼴
소비/트렌드
20살 된 ‘참이슬’ 누적 판매량 보니 성인 1인당 716병 마신꼴
 1998년 10월 출시 이후 301억병 판매라는 진기록을 세운 ‘참이슬’이 출시 20년을 맞았다. 하이트진로는 참이슬 출시 20주년을 기념해 두꺼비 왕관 에디션을 출시하고 20주년 기념 브랜드 홍보 활동을 이어간다고 밝혔다....
금융/증권
썸네일 이미지
‘특혜 논란’ 케이뱅크, 비대면 아파트담보대출 이뤄낼까
금융/증권
‘특혜 논란’ 케이뱅크, 비대면 아파트담보대출 이뤄낼까
더욱이 제3호 인터넷전문은행 설립이 급물살을 탔다는 금융업계의 말이 나오면서 케이뱅크의 입지가 흔들리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저널21
썸네일 이미지
[초점] 택시는 어쩌다 ‘공공의 적’이 됐나
저널21
[초점] 택시는 어쩌다 ‘공공의 적’이 됐나
전국의 택시 6만여 대가 지난 18일 새벽 4시부터 24시간 운행을 멈췄다. 카카오의 자회사인 카카오모빌리티가 ‘카풀’ 플랫폼 어플리케이션(앱)을 출시하겠다고 나서면서다. 택시기사들은 이날 오후 서울 도심에서 ...
이주의 코스메틱
썸네일 이미지
[Weekly’s New, 10월 3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이주의 코스메틱
[Weekly’s New, 10월 3주차] 이주의 코스메틱 신제품은?
어퓨, 비바이바닐라, 셀레뷰, 투쿨포스쿨, 헤라, 에스쁘아, 라네즈, 에뛰드하우스, 차앤박, 메디페르, 클레어스, 듀이트리, 지니더바틀, 클라뷰, 맨소래담,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이 10월 셋째주 신제품을 출시했...
알고먹자
썸네일 이미지
[알고먹자] 대장암에 좋은 진흙 속 보약 ‘연근’
알고먹자
[알고먹자] 대장암에 좋은 진흙 속 보약 ‘연근’
신선한 연근을 자르면 묻어나는 끈끈한 진액은 위장벽을 보호하고 혈당을 조절하는데 도움을 주며, 비타민과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준다. 알고 먹으면 더 맛있는 가을의 제철 식재료, 연근에 ...
포토일반
썸네일 이미지
[MJ포토] 택시기사들, 손님 태운 택시 에워싸고 고성
포토일반
[MJ포토] 택시기사들, 손님 태운 택시 에워싸고 고성
18일 하루 동안 운행중단을 선언한 택시기사들이 광화문광장에서 집회를 마치고 청와대로 행진하던 중 손님을 태운 택시를 에워싸자 경찰이 이를 제지하고 있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
사회일반
썸네일 이미지
‘앤서치마케팅 인수 의혹’…황창규 KT회장, 종합감사 재출석 하나
사회일반
‘앤서치마케팅 인수 의혹’…황창규 KT회장, 종합감사 재출석 하나
김종훈 의원실은 황 회장이 국정감사에서 거짓증언 한 내용을 지적하고자 종합감사 재출석을 요구했다고 18일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MJ포토] 신명나는 '개구리타령'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