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수출입銀, 지진 피해 인도네시아에 ‘2000만원’ 지원

수출입은행,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 2000만원 전달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10/12 [14:20]

수출입銀, 지진 피해 인도네시아에 ‘2000만원’ 지원

수출입은행,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 2000만원 전달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10/12 [14:20]

수출입은행,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 2000만원 전달

해당 구호금, 피해지역 복구 및 구호물자 공급에 쓰일 듯

 

한국수출입은행(이하 수은)이 강진으로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에 긴급 구호금을 전달했다.

 

수은은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를 돕기 위해 구호금 2000만원을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에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해당 구호금은 인도네시아 피해지역 복구와 구호물자 공급 등 이재민 지원에 쓰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수은 관계자는 “예상치 못한 자연재해로 큰 피해를 입은 해당지역 주민들에게 작은 위로와 보탬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년, 수은은 인도네시아 18개 사업에 총 6억9800만 달러의 EDCF(대외경제협력기금)를 제공하는 등 그동안 인니 경제 인프라 구축을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