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이돌 사관학교’ 술자리에 학생들 강제동원 논란

박용진 의원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 국감서 관리·감독 책임 물을 것”

임이랑 기자 | 기사입력 2018/10/15 [10:45]

‘아이돌 사관학교’ 술자리에 학생들 강제동원 논란

박용진 의원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 국감서 관리·감독 책임 물을 것”

임이랑 기자 | 입력 : 2018/10/15 [10:45]

박용진 의원 “학생들의 학습권 침해, 국감서 관리·감독 책임 물을 것”

학교장 및 행정실장, 실습·경험 빌미로 26건의 행사에 학생 동원

 

아이돌 사관학교라 불리는 서울 소재 모 고등학교에서 학교장과 행정실장이 학생들을 강제로 공연에 동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더욱이 공연 사례비도 학교장과 행정실장이 착복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아이돌 사관학교라 불리는 서울 소재 모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술자리 모임에 동원하며 아이들의 학습권을 침해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5일 밝혔다.

 

박 의원이 지난 9월 익명의 공익제보자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당학교의 학교장과 행정실장은 실습 및 경험을 빌미로 지난 2017년과 2018년 모 손해보험 만찬과 행정실장이 졸업한 동문회 등 26건의 행사에 학생들을 동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미성년자인 학생들을 모 보험회사 만찬회 등 술자리에 동원된 것으로 파악됐다. 제보자에 따르면 “공연으로 (우리를)보는 게 아니라, 완전 축제하는 듯이 자기들끼리 술 마시고 술 취한 사람들이 다반수인 상태에서 공연을 시켰다”며 “심지어 해당 학교장은 (보컬전공 친구들에게) 학생들이 부르고 싶은 노래 부르면 어른들이 좋아하지 않으니 바꿔라”고 요구했다.

 

또한 지난 2017년 2월 15일과 올해 3월 17일 모 손해보험 만찬 행사에 해당학교 학생들이 동원됐다고 제보자는 전했다. 공연 사례비도 각각 100만원과 300만원 정도 있었던 것으로 보여지나 학교 측은 공연에 참석한 아이들에게 사례비를 나눠준 적이 없어 행사에 동원한 학교장과 행정실장에게 주최 측이 개인적으로 줬을 것으로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학교장은 학생들은 해외공연에 동원하면서도 학생들 사비로 참석하게 한 경우도 있다. 올해 6월 20일부터 23일 3일간 오키나와 투어 및 방문공연에 학생들을 동원하면서 입장객 300명에게 1만5000원 가량의 입장료를 받은 것으로 제보자는 설명했다.

 

하지만 학생들은 자비로 차비와 의상까지 부담했으나 입장 수입료에 대한 행방은 여전히 묘연하다. 더욱이 이런 식으로 학생들을 공연에 동원한 것이 지난해와 올해에 걸쳐 무려 26회에 이른다.

 

이와 관련해 박용진 의원은 “아이들의 꿈과 희망을 키워줘야 할 학교가 아이들을 사적인 동문모임이나 보험회사 만찬 등에 데려가면서도 공연비는 교장 개인의 소득으로 가져가는 등 오히려 학생들의 꿈을 짓밟는 교육현장이 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15일 서울시교육청 국정감사에서 교육청의 관리·감독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다.

 

문화저널21 임이랑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