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립중앙도서관, 희귀 고문헌 학술 심포지엄 개최

마진우 기자 | 기사입력 2018/11/09 [10:20]

국립중앙도서관, 희귀 고문헌 학술 심포지엄 개최

마진우 기자 | 입력 : 2018/11/09 [10:20]

9일 ‘석한남 기탁 고문헌’ 관련 학술 심포지엄 개최

 

국립중앙도서관이 9일(금) 디지털도서관 지하 3층 대회의실에서 고문헌연구가 동혼재 석한남 선생이 기탁한 고문헌 관련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기탁자료 중 희귀 고문헌 '제가고법첩오(諸家古法帖五)', '여말선초선현첩(麗末鮮初先賢帖)'의 학술적 가치와 의의를 알아본다. 발표자는 예술의전당 이동국 수석큐레이터와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하영휘 부교수이며, 발표 후에는 기탁자인 석한남 선생과 토론의 시간을 갖는다.

 

이날 예술의전당 이동국 수석큐레이터는 ‘동혼재 소장 '제가고법첩오'의 서예사적 가치’란 주제로 발표한다. '제가고법첩오'는 송나라에서 992년에 편찬한 '순화비각법첩(淳化秘閣法帖)'을 기초로 송․원․명나라의 명필을 첨가하여 조선에서 재구성한 글씨 교과서다. 15~16세기의 간행본이면서 ‘홍문관(弘文館)’이란 소장처의 붉은 인장이 찍혀 있는 희귀 고문헌이다.

 

다음으로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하영휘 부교수는 ‘정몽주의 두 편지의 글씨에 관한 일고찰’이란 주제로 발표한다. '여말선초선현첩'에는 고려 말의 충신 3명과 조선 초의 사대부 학자 6명 등 9명의 글 14편이 수록되어 있다. 그중에서 정몽주의 편지 2통의 진위와 정몽주 글씨의 아름다움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이번 심포지엄과 연계된 ‘동혼재의 고문헌 사랑, 기탁으로 빛나다’ 전시는 25일까지 국립중앙도서관 본관 1층에서 열린다.

 

문화저널21 마진우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MJ포토] 삼바 분식회계 기자회견 하는 심상정·참여연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