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내년부터 100원 오른다

2013년 이후 6년만의 인상…인상폭 공급가 기준 7.7%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8/12/07 [11:30]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내년부터 100원 오른다

2013년 이후 6년만의 인상…인상폭 공급가 기준 7.7%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8/12/07 [11:30]

▲ 바나나맛 우유 제품 이미지. (사진제공=빙그레)    


2013년 이후 6년만의 인상…인상폭 공급가 기준 7.7%

“여러 인상요인 흡수해왔지만 더이상 감내할 수 없어”

 

빙그레가 내년 초 '단지우유'로 불리는 바나나맛우유류 가격 인상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바나나맛우유의 가격 인상폭은 공급가 기준으로 7.7% 인상을 계획하고 있으며 유통채널별로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인상 시기는 유통채널 별로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내년 1월 말에서 2월 초로 예상되며 공급가 인상에 따라 소비자가도 편의점 기준개당 1300원에서 1400원으로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빙그레 바나나맛우유의 마지막 가격인상은 지난 2013년으로 내년 인상될 경우 6년만에 가격이 인상되는 것이다. 이에 대해 빙그레는 “지난 기간 동안 여러 인상요인을 내부적으로 흡수해왔으나 더 이상 감내할 수 없어 불가피하게 인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빙그레 바나나맛우유 관련기사목록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