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카풀 반대’ 택시업계, 결국 “카카오T 호출 거부”

택시노사 4단체, 비대위 열고 ‘카카오T’ 거부 운동 결의

성상영 기자 | 기사입력 2018/12/07 [18:27]

‘카풀 반대’ 택시업계, 결국 “카카오T 호출 거부”

택시노사 4단체, 비대위 열고 ‘카카오T’ 거부 운동 결의

성상영 기자 | 입력 : 2018/12/07 [18:27]

카카오T로 호출 오면 모두 거부키로

국회에는 카풀 아예 금지하라요구

 

택시 수요가 급증하는 연말, 카카오T를 이용해 택시를 부르기가 종전보다도 더 어려워지게 됐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카풀 진출에 반대하던 택시업계가 급기야 호출 거부라는 극단적 조치를 내놨기 때문이다.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 등 노사 4개 단체는 7일 제6차 비상대책위원회 회의를 열고 카카오 택시 호출 거부 운동을 벌이겠다고 결정했다.

 

▲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택시기사들이 18일 광화문광장에 모여 “카풀 빙자 자가용 불법영업 퇴출”이라고 적힌 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문화저널21 DB / 자료사진

 

이들은 정부가 카카오의 자가용 유상운송 행위를 방치할 경우 전 차량을 동원해 정권 규탄 집회를 개최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제출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여객자동차법) 개정안의 의결을 요구했다.

 

현행 여객자동차법 제81조는 영업용 자동차가 아닌 자가용 차동차로 돈을 받고 승객을 수송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단 출·퇴근시각에 한해 기름값 성격의 사례비를 받고 카풀을 하는 경우는 예외로 인정하고 있다. 택시노사 4단체는 카풀을 아예 금지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택시노사의 카카오 택시 호출 거부는 콜을 받지 못해 승객을 조금 덜 태우더라도 카카오의 카풀 진출 막겠다는 배수의 진이다. 카카오가 택시 호출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 대다수의 택시기사들은 이득을 봤다. 장거리 손님이 아닌 경우 앱에서 거절버튼을 누르면 사실상 승차거부를 할 수 있다는 점도 택시기사 입장에서는 장점이다. 게다가 별도의 수수료도 없다.

 

오히려 이러한 점 때문에 택시노사의 카카오 택시 호출 거부 운동은 성공을 거두지 못할 공산이 커 보인다. 특히 택시노사 단체가 개별 택시기사의 카카오 택시 사용을 막거나 감시할 방법도 없다. 호출 거부의 실효성보다는 선언적 의미가 강하다.

 

한편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 앱을 통해 카풀 베타서비스를 내놓고, 오는 17일부터 정식 서비스에 들어갈 방침이다. 기본요금은 2km3000원이며, 이동거리와 시간에 따라 요금이 부과된다. 현재 50만 명의 운전자가 카풀 크루’(기사) 등록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저널21 성상영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본격 탭댄스 영화 ‘스윙키즈’…메가박스 MX관 개봉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