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군용기 영공 침범…‘안보불안’ 꺼내든 野

자유한국당 “대한민국 사방이 뚫렸다”, 바른미래당 “개탄스럽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19/07/23 [18:01]

러시아 군용기 영공 침범…‘안보불안’ 꺼내든 野

자유한국당 “대한민국 사방이 뚫렸다”, 바른미래당 “개탄스럽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19/07/23 [18:01]

자유한국당 “대한민국 사방이 뚫려…안보 벼랑 끝”

바른미래당 “개탄스럽고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여당은 침묵…정의당 “안보불안 조장말라”며 반발  

 

러시아 군용기가 우리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이 일제히 우려와 개탄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대한민국 사방이 뚫린 셈이다. 대한민국의 안보가 이렇게 벼랑 끝에 섰던 적이 있었나”라고 반문했고, 바른미래당에서는 “한·미 동맹은 불안하기만 하고 일본과는 최악의 관계로 치닫고 있으니 참으로 개탄스럽고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현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렇다할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황이다.

 

23일 오전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우리 동해상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진입하고 러시아군용기 1대가 독도영공을 2차례 침범해 군 당국이 경고사격으로 대응한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를 내놓고 있다. 

 

먼저 자유한국당에서는 “동해, 서해에 이어 이제는 하늘이다. 이제 대한민국 사방이 뚫린 셈이 되었다. 대한민국의 안보가 이렇게 벼랑 끝에 섰던 적이 있었나”라며 “이제 적은 없다는 장밋빛 환상에 취한 문재인 정권의 막장 안보관이 대한민국을 무장해제 시키고 만 것”이라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지난달 15일에 벌어진 북한 동력선 사건, 그리고 이번달에 있었던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 거동 수상자 은폐·조작사건의 충격이 채 가시지도 않았다”며 “유리가 깨진 창문을 그대로 방치하면 다른 유리창도 깨지게 된다는 ‘깨진 유리창 이론’처럼 깨진 대한민국의 경계가 앞으로 얼마나 더 뚫리고 깨질 지 우려스럽다”고 언성을 높였다. 

 

바른미래당에서는 “중국과 러시아가 합동 작전을 펼치며 우리 영공을 침범하는 초유의 사태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 강력히 규탄한다”며 안보라인을 향해 사태의 진상을 신속하고 명확하게 파악해 중국과 러시아에 강력항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중국은 지난해에만 8차례나 KADIZ를 침범했다. 중국과 러시아가 우리를 얕보고 이렇게 무도하게 행동하는데 우리 현실은 한·미 동맹은 불안하기만 하고 일본과는 최악의 관계로 치닫고 있으니 참으로 개탄스럽고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러한 도발행위를 결코 묵과해선 안될 것이라 비판했다. 

 

이러한 야당의 지적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어떠한 입장도 내놓고 있지 않지만, 정의당에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 반박 논평을 냈다.

 

정의당 김종대 수석대변인은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우리 영공을 침범한 것에 대해 “참으로 우려스러운 사태다. 재발방지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하면서도 자유한국당이 사방이 뚫렸다고 표현한 것에 대해 “또 안보불안을 조장한다. 그러면 미사일을 발사해 격추시키란 말이냐. 적법하게 대응한 군을 격려하진 못할망정 왜 트집을 잡느냐”고 날을 세웠다. 

 

김 대변인은 “남북 군사합의 때문에 영공이 뚫렸다는 궤변은 남북평화가 불편한 자유한국당의 본심을 드러낸다. 그래서 또 위기조장이다. 그렇게 안보가 걱정되면 병역이라도 제대로 마친 당 대표를 뽑을 일”이라 쏘아붙이기도 했다. 

 

한편,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일본에서는 독도가 자신들의 땅이라고 또다시 주장하며 외교루트를 통해 우리나라와 러시아에 “우리 영토에서 이러한 행위를 한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궤변을 편 것으로 전해졌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