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 나선 정부, 日군함도 역사왜곡에 “사과하라”

박양우 문체부 장관 “거짓된 역사는 역사라 부를수 없다”

박영주 기자 | 기사입력 2020/06/25 [16:02]

행동 나선 정부, 日군함도 역사왜곡에 “사과하라”

박양우 문체부 장관 “거짓된 역사는 역사라 부를수 없다”

박영주 기자 | 입력 : 2020/06/25 [16:02]

박양우 문체부 장관 “거짓된 역사는 역사라 부를수 없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유네스코 사무총장에 서한 보내  

문화재청도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서한…답변 받아

 

역사왜곡 논란이 일고 있는 일본 군함도 전시관과 관련해 우리 정부의 전방위적 움직임이 가속화 되고 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일본의 역사적 사실왜곡과 약속 위반은 진실과 신뢰를 근간으로 하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제도의 존재이유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것”이라며 언성을 높였다.

 

현재 문화재청은 일본의 약속이행에 대한 엄밀한 검토를 촉구하기 위해 문화재청장 명의 서한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보냈으며, 곧 있을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검토할 것이라는 답변을 받은 상태다. 

 

▲ 문체부가 공식 SNS에 올린 포스터. (사진=문화체육관광부 페이스북 캡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역사는 진실해야 하며 거짓된 역사는 역사라 부를 수 없다”며 일본이 역사은폐와 왜곡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장관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일본이 공개적으로 약속한 바와 같이, 수많은 한국인이 본인의사에 반해 동원돼 가혹한 조건에서 강제노역했다는 사실을 기록에 남겨야 한다며 일본의 전향적 태도를 재차 요구했다. 

 

현재 문화재청 역시도 군함도 전시관 논란과 관련해 활발한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다. 문화재청은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를 앞두고 일본 메이지 산업유신과 관련해 일본의 약속 이행에 대한 엄밀한 검토를 촉구하고자 4월20일자로 문화재청장 명의의 서한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보낸 상태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지난 12일자로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로부터 ‘공정한 평가를 진행하고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검토할 것’이라는 답변이 담긴 서한을 받았으며, 향후 유관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일본의 약속 이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외교부에서도 움직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4일 김정한 아시아태평양 국장은 일본 타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부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의 화상회의에서 일본 군함도 전시관의 역사왜곡 문제와 관련해, 강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밝히고 시정을 촉구했다.

 

이에 앞서 22일에는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일본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록취소 가능성 검토 등을 요청하는 장관명의의 서한을 유네스코 사무총장 앞으로 발송했다. 현재 정부에서는 세계유산위원국 등을 대상으로 해당 사안에 대한 관심을 불러 일으키기 위해 외교적 노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문화저널21 박영주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관련기사목록
SPC삼립, 캘리포니아 맛 그대로 '에그슬럿(Eggslut)' 오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