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그룹, 집중호우 피해 복구에 5억원 기부

황진석 기자 | 기사입력 2020/08/06 [14:41]

KB금융그룹, 집중호우 피해 복구에 5억원 기부

황진석 기자 | 입력 : 2020/08/06 [14:41]

 

KB금융그룹이 장마철 집중호우 피해 지역 복구에 기부금을 낸다.

 

KB금융지주 및 KB국민은행, KB증권, KB손해보험, KB국민카드, KB캐피탈은 총 5억원의 기부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해당 기부금은 재해구호물품 지원과 수해 피해지역 복구 등에 사용된다.

 

KB금융그룹의 주요 계열사들은 피해 고객들을 위한 금융지원 활동에도 나선다. KB국민은행은 피해 복구를 위한 특별 대출 지원을 실시하며, 개인대출의 경우 긴급생활안정자금으로 최대 2천만원까지 이용 가능하다.

 

중소법인 및 자영업자 등 기업대출의 경우에는 운전자금은 최대 5억원 이내, 시설자금은 피해시설 복구를 위한 소요자금 범위 내에서 지원하며, 최고 1.0%p의 특별우대금리도 적용할 예정이다.

 

또한, 피해 고객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 추가적인 원금상환 없이 가계대출의 경우 1.5%p, 기업대출은 1.0%p 이내에서 우대금리를 적용해 기한연장이 가능하며,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원리금을 정상 납입할 경우 연체이자를 면제한다.

 

KB손해보험은 장기보험 고객을 대상으로 2021년 1월말까지 연체이자 없이 보험료 납입을 유예해 주는 제도를 실시하며, 보험계약대출·가계신용대출·부동산담보대출 등 대출 고객에 대해서는 피해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원리금을 정상 납입할 경우 연체이자를 면제해주는 원리금 상환 유예제도도 실시한다. 

 

KB국민카드는 피해 고객에 대해 신용카드 결제대금을 최대 6개월간 청구 유예해 주며, 일시불과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이용 건은 최대 18개월까지 분할 결제가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장기카드대출(카드론)은 분할상환기간 변경 또는 거치기간 변경 등을 통해 대출금 상환을 유예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피해 발생일(8월 1일) 이후 사용한 할부·단기카드대출·장기카드대출은 수수료를 30% 할인해 주며, 피해일 이후 발생한 결제대금 연체 건의 경우 10월까지 연체료가 면제된다.

 

KB국민은행·KB손해보험·KB국민카드의 금융지원제도 이용 대상은 집중호우로 인한 실질적인 재해 피해가 확인된 고객으로, 해당 지역 행정 관청 등이 발급한 ‘피해사실확인서’를 제출하면 된다.

 

문화저널21 황진석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 summer 2020/08/06 [16:21] 수정 | 삭제
  • KB금융그룹에서 폭우로 인해 피해를 입은 분들께 5억원이나 기부하신 것이 대단하다고 생각해요. 덕분에 많은 분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아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현대백화점 판교점, 스위스 프리미엄 시계 '론진' 오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