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찬시인의 우이동 정착 배경

최재원기자 | 기사입력 2008/03/17 [01:00]

황금찬시인의 우이동 정착 배경

최재원기자 | 입력 : 2008/03/17 [01:00]
망백(望百)그를 만난 곳은 북한산 인수봉과 백운대가 병풍같이 펼쳐져 있는 수려한 경관 아래 터를 잡은 황금찬 시인의 쌍문동 자택. 필자는 노 시인과 인사를 나누면서 의식적으로 선생의 눈동자와 행동거지, 악력, 말씨 등으로 건강상태를 파악해보려 했던 스스로가 무안해짐을 느꼈다.

다채로운 문화정보의 쉼터 문화예술분야 선두주자
copyright ⓒ 문화저널21 www.mhj2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화저널21TV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