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서 인공증식된 천연기념물 황새 한국 첫 방문

이영경 기자 | 기사입력 2014/03/20 [16:41]

일본서 인공증식된 천연기념물 황새 한국 첫 방문

이영경 기자 | 입력 : 2014/03/20 [16:41]

 
[문화저널21 이영경 기자] 일본에서 인공증식 돼 자연방사 한 황새(천연기념물 제199호)가 한국을 찾아왔다.
 
지난 18일 경상남도 김해시 화포천습지생태관이 점검(Monitoring) 과정에서 가락지를 다리에 부착하고 있는 황새를 발견했다. 문화재청이 일본 효고현 도요오카시연구소 측에 확인한 결과 일련번호가 J0051인 일본에서 인공증식 돼 자연방사 한 개체의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에 발견된 황새는 일본이 2005년부터 자연방사를 시작한 후 텃새가 된 72마리 개체군 중 2012년 4월 6일 효고현 도요오카시에서 번식된 어린 암컷 황새다. 이 황새는 그간 큐슈지역을 거쳐 올해 3월 15일 대마도에서 관찰됐다가 3일 후인 지난 18일 한국을 처음으로 찾은 것이다.
 
한국교원대학교 한국황새복원센터장 박시룡 교수는 “일본에서 태어난 황새가 한반도를 첫 방문한 것은 한국 내에 자연복귀 예정인 황새들이 일본에서 자연복귀 된 황새들과 서로 교류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매우 중요한 최초 사례다. 아직 한반도에는 자연복귀 개체가 없기 때문에 이번에 발견된 암컷 황새는 다시 일본으로 되돌아갈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문화재청은 그동안 한국황새복원센터, 예산군과 함께 천연기념물 황새와 인간이 어우러지는 ‘황새마을’을 충청남도 예산군에 조성하고 있으며, ‘황새마을’이 완공되는 대로 2015년부터 황새들을 야생 방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황새는 시베리아, 중국 동북지방에서 번식하고 한국과 일본 등지에서 겨울을 보내며, 세계적으로 약 3,000마리 이하만 생존하고 있는 절종(絶種) 위기에 처한 조류다. 한국에서는 1971년 수컷 황새가 밀렵에 의해 사살되고, 1994년 마지막 남은 암컷 황새가 죽으면서 텃새로서의 황새는 절종됐다.
 
lyk@mhj21.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