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 한류 ‘K-BOOK’, 불황 해결사로 나선다

해외도서전 참가, 문학행사 등 특화 전략으로 세계 출판시장 공략

이영경 기자 | 기사입력 2015/01/29 [09:31]

출판 한류 ‘K-BOOK’, 불황 해결사로 나선다

해외도서전 참가, 문학행사 등 특화 전략으로 세계 출판시장 공략

이영경 기자 | 입력 : 2015/01/29 [09:31]

[문화저널21 이영경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수출경쟁력이 있는 출판콘텐츠의 수출을 진흥하기 위해 올해 총 29억 원을 투입, 11개 해외도서전에서 한국공동관을 운영하는 등 한국발 출판콘텐츠 ‘케이 북(K-BOOK)’의 국제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매년 세계 주요국에서 개최되는 30여 개 국제도서전 중에서 올해 참가하는 도서전은 총 11개 도서전으로, 이중 9개 도서전에서는 한국관을 운영하고 5개 도서전에서는 전자출판 전시를, 7개 도서전에서는 한국문학행사를 개최한다.

 

특히 올해는 한류콘텐츠 수출시장의 다변화를 위해 인도, 대만, 멕시코 등의 신흥시장과 잠재시장을 집중 공략할 예정이다. 또한 출판한류 최대시장인 중국시장 진출을 본격화해 베이징국제도서전 외 중국 내 3개 성에서 순회도서전과 수출상담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차세대 신성장 동력인 전자출판 콘텐츠와 솔루션의 해외 수출을 위해 지난해 북엑스포아메리카, 북경, 프랑크푸르트, 런던도서전에서 전시부스를 운영한 데 이어 올해는 볼로냐도서전에 추가로 전시부스를 차릴 계획도 가지고 있다.

 

아울러, 해외도서전 참가를 통한 현지 친화적인 문화교류 확대를 위해 2월 타이베이를 시작으로 뉴델리(2월), 프라하(5월), 북엑스포아메리카(5월), 도쿄(7월), 프랑크푸르트(10월), 과달라하라(11월) 도서전 등에서는 한국작가가 참여하는 문학행사도 개최한다.

 

한편, 국내출판물의 해외시장 진출을 돕기 위한 다양한 지원 체계도 마련돼 있다.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의 출판수출지원센터를 통한 온·오프라인 수출 상담서비스와 컨설팅, 국내외 출판정보 제공, 해외도서전 수출전문가 파견을 통한 중소출판사의 수출 대행 및 포트폴리오 제작 지원과, 한국문학번역원을 통한 초록·샘플번역 지원이 이루어진다.

 

lyk@mhj21.com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